닫기 공유하기

[6월 모평]EBS "영어, 작년 수능 비슷…어려운 지문 배제, 변별력 확보"

"지난해 수능과 지문 난도 비슷 …매력적 오답 배치"
EBS 연계율 작년 수능·9월 모평과 같이 53.3%

[편집자주]

2025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일인 4일 서울 양천구 목동 종로학원 본원에서 수험생들이 2교시 수학영역 시험을 치르고 있다. (공동취재) 2024.6.4/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2025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일인 4일 서울 양천구 목동 종로학원 본원에서 수험생들이 2교시 수학영역 시험을 치르고 있다. (공동취재) 2024.6.4/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4일 실시된 2025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6월 모의평가 3교시 영어 영역은 전년도 수능과 대체로 비슷한 수준으로 출제된 것으로 분석됐다.

EBS 수학 대표강사인 김예령 대원외고 교사는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영어 출제 경향 분석 브리핑에서 "2024학년도 수능과 비교해 유형과 문항 배치가 동일하다"며 "친숙한 소재를 다뤘으며 충실하게 지문을 읽고 선택지를 정확히 분석해야 풀 수 있는 문제를 다수 출제했다는 점에서 지난해 수능과 대체로 비슷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교사는 "내용이 지나치게 추상적이어서 우리말로 해석해도 이해하기 어려운 지문을 배제했다"며 "문제풀이 기술에 의존하기보다 지문을 충실하게 읽고 이해하는 능력을 갖춘 수험생들이 정답을 맞힐 수 있도록, 다양한 유형의 문항에서 매력적인 오답 선택지와 참신한 정답 배치를 통해 변별력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확한 독해력과 종합적 사고력을 바탕으로 답을 찾을 수 있는 문항들로 구성해 '킬러문항'의 요소는 배제하면서도 공교육 안에서 변별력을 확보하고자 했다"고 전했다.

절대평가인 영어 영역의 지난해 수능 1등급 비율은 4.7%로 절대평가로 전환된 2018학년도 수능 이후 가장 낮았을 정도로 어려웠다는 평을 받는다. 

이번 6월 모의평가 역시 비슷한 수준으로 볼 수 있냐는 취재진 질문에 김 교사는 "정량적으로 비교하기 어렵지만 지문 난도를 따져봤을 때 비슷하다"며 "6월 모평이 첫 (평가원 주관) 모의고사라 체감 난도 높았을 수 있으나 학교 교육과정과 공교육 내 어휘, 문장 표현, 친숙한 소재를 사용해서 어렵다고 말하기는 어렵다"고 했다.

EBS 연계율은 2024학년도 9월 모의평가 및 수능과 같은 53.3%로, 45문항 중 24문항이 연계돼 출제됐다.

듣기 및 말하기 문항의 경우 EBS 수능 연계교재에 나온 대화·담화를 재구성하거나 소재와 그림 등을 활용해 17문항, 읽기와 쓰기 문항은 연계교재의 지문 내용과 도표 등을 활용한 문항이 7개 나왔다.

변별력 있는 문항으로는 21번(함축적 의미 추론), 24번(제목 추론), 34번(빈칸 추론), 36번(글의 순서), 39번(문장 삽입)을 꼽았다.

영어로 소통하는 데 필요한 어휘 및 문법 능력, 사실적 이해력, 추론적 이해력, 종합적 적용 능력을 평가하는 문항들이 고루 출제됐다고 평가했다. 

김 교사는 "앞으로 160여 일 남은 수능을 위한 영어 학습 전략은 앞선 과목들과 비슷하게 정공법"이라며 "문제 풀이 스킬을 외우는 데 급급해 하지 말고 학교 수업에서 공부하는 내용, 연계 교재에서 만나는 지문에 대한 수험생 본인만의 분석, 본인만의 시간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