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단독]"임플란트 하려고 이 6개 뺐는데 문 닫아"…강남 유명 치과 '먹튀 폐업'

노년층·저소득층 다수…50명 취재 결과 피해액 2억 추정
3일에도 강남역 임플란트 치과 폐업…"교정하는 분들 조심해야"

[편집자주]

지난 3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임플란트 치과에 폐업 공지문이 붙어있다. © 뉴스1 장성희 기자
지난 3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임플란트 치과에 폐업 공지문이 붙어있다. © 뉴스1 장성희 기자

서울 강남대로 한복판에 있는 유명 임플란트 치과가 돌연 폐업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치료비용을 선입금한 이른바 '먹튀 피해자'가 400명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사기 혐의로 치과 원장을 입건했다. 

4일 <뉴스1> 취재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1일 치과 원장 A 씨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해 수사에 착수했다.

A 씨는 지난달 31일 오후 10시56분 병원 환자들에게 "힘든 상황으로 더 이상 병원을 운영할 수 없으며 내원해도 응대할 직원이 없다"고 공지했다. 이에 병원을 이용하던 환자 일부가 서울 강남경찰서와 경기 남양주경찰서 등에 A 씨를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

<뉴스1>이 피해자 50여명을 대상으로 파악한 결과, 이들이 주장하는 피해 금액은 약 2억 원이다. 해당 병원에 다니는 환자들이 300~400명으로 추산되고 대부분 임플란트와 교정 등 값이 비싼 진료를 받았다는 점을 고려 할 때 피해 규모는 더욱 커질 전망이다.

해당 병원은 다른 병원보다 싼 가격으로 임플란트를 해 준다고 해 환자들을 모집했다. 환자들에 따르면 가장 싼 임플란트 가격이 30만 원이었다. 다른 병원의 4분의 1 가격이다. 이 때문에 지방을 오가며 진료를 보는 고령층, 외국인, 저소득층도 다수 포함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해당 병원이 기초생활수급자(기초수급자) 진료를 지원하는 재단과 연계하면서 기초수급자들의 피해 역시 큰 것으로 파악된다. 

환자들은 갑작스러운 폐업으로 진료도 받지 못한 채 발만 동동 구르고 있다. 자신을 기초수급자라고 소개한 30대 여성 B 씨는 "돈이 없어 그간 치아를 방치해 저와 아이의 모든 치아가 이미 망가진 상태였다"며 "수급비로 생활비 충당도 힘든데 추가 진료비까지 부담한다고 생각하니 너무 암담하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병원에서 임플란트 치료를 받던 환자의 배우자 C 씨는 "462만 원을 받고 임플란트를 위해 6개를 발치했는데 이빨만 빼놓고 병원이 문을 닫았다"며 "소득도 많지 않은데 어디 가서 치료받을 지 답이 나오지 않는다"고 했다.

당장 다른 병원에서 진료를 받으면 기존에 지불한 비용만큼 진료비가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피해자 D 씨는 "300만 원을 주고 진료를 봤는데 또 다른 병원에서 진료를 보려면 300만 원을 또 내야 한다"고 했다.

병원 원장인 A 씨는 "보상의 책임이 자신이 인수하기 전 있던 원장에게 있다"는 취지로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지난 3일 강남역에 위치한 또 다른 임플란트 병원이 폐업을 선언하면서 강남대로 치과 환자 피해는 커질 전망이다. 이 치과는 3일 오후 11시 4분쯤 환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여러 가지 사정으로 더 이상 병원 운영이 힘들게 됐다"고 했다.

자신을 환자라고 소개한 한 누리꾼은 "당장 이번 주 예약인데 문도 닫아두고 연락도 되지 않는다"며 "이번 달 강남 치과 2개가 아무런 조치 없이 폐업하고 연락이 되지 않아 강남에서 교정하는 분들은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