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추경호 만난 천하람 "국힘도 거부 힘든 해병 특검법 대안 만들 것"

여당 원내대표 예방…환대 인사 속 법안·현안 신경전
천 "국민은 산 권력 심판하자는데 김정숙 특검이라니"

[편집자주]

천하람 개혁신당 원내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2024.6.4/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천하람 개혁신당 원내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2024.6.4/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천하람 개혁신당 원내대표는 4일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만나 해병대원 특검법 대안을 예고하며 협조를 구했다.

천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추 원내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추 원내대표님은 제가 평소에 굉장히 존경하고 누구보다도 전문성과 합리성 갖추신 참 따라가야 될, 본받을 점이 많은 선배 정치인이라 생각한다"면서도 이같은 의사를 밝혔다.

천 원내대표는 "몇 가지 부탁드리고 싶은 게 있다"며 "최근에 대통령께서 보낸 난을 버리느니 마느니 가지고 한바탕 소동이 있었다. 저는 대통령이라는 헌법기관과 국회란 헌법기관 사이에 개인적인 그런 감정이 아니라 기관 대 기관의 상호존중이 필요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오히려 난에 물을 주는 사진 올리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상호존중이란 것이 대통령께서 입법부를 존중하는 방향으로도 나타났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며 "여당에서도 너무 대통령님하고만 똘똘 뭉치지 마시고 입법부 일원으로서 야당과도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똘똘 뭉치는 그런 모습들 보여주신다면 국민들 보시기에 훨씬 좋은 국회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21대 국회 바깥에서 보면서 아쉬웠던 점 중 하나는 굳이 거부권이 남발되지 않아도 될 부분들에 있어서 입법부의 권위가 부정되고, 거부권이 남발되는 부분에 대해 아쉬움이 있었다"며 "저는 개혁신당이 적극적으로 거부권 행사된 법안들, 특히 간호법같이 이견이 별로 크지 않았던 부분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절충안 내지는 대안을 제시하려 한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무엇보다도 개혁신당이 앞장서서 국민의힘에서도 거부하기 어려운 해병대원 특검법 대안을 만들어보려고 한다"며 "추 원내대표께서 워낙 합리적이시고 국민의힘에서도 합리적이고 열려있는 소장파 정치인이 많이 계시기 때문에 특검법을 함께 논의하고 대안을 만들어가는데 협조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추 원내대표는 이에 "천 원내대표께선 저희와 같은 당 생활도 했고 젊은 정치인으로서 정말 탐나는 그리고 오랫동안 함께 정치를 같이하고 싶은 그런 의원님"이라며 "늘 어떻게 하면 함께 손잡고 멋진 정치를 만들어가는데 해볼 수 있을까 하고 정말 욕심 많이 내왔던 대표님"이라고 치켜세웠다.

이어 "지금은 여러 상황의 변화 때문에 개혁신당의 원내대표로, 저는 국민의힘 원내대표로 있지만 앞으로 아마 얼굴을 맞대고 상의하고 하면 일부 지점은 또 각자 당의 입장에 따라 견해차가 있는 부분도 있을 수 있겠지만 언제든 깊이 있게 같이 앉아서 논의하면 좋은 접점을 만들어낼 수 있는 그런 대표님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추 원내대표 "많은 부분은 특히 저하고 생각이 유사한 부분도 굉장히 많다. 앞으로도 많을거다라고 사실은 기대를 하고 확신한다"며 "무엇보다도 다시 한번 오랜 여러 과정 거치면서 원내 진입하시고 특히 원대로 취임하신 것에 대해 축하드리고 앞으로 멋진 의정활동 기대해 본다"고 덧붙였다.

천 원내대표는 예방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해병대원 특검법 수정안과 관련 "국민의힘에서 독소조항이라고 얘기하는 부분들, 언론 브리핑 부분이나 특별검사를 선정하는 절차에 관한 부분은 어쩌면 지엽적인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국민의힘의 젊은 의원들도 언제까지 거부만 할 수 없다, 개정안을 준비하겠다고 하신 분도 계시기 때문에 그런 분들과 적극 협력해 함께 대안을 모색해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이 발의한 김정숙 여사 특검법에 대해선 "저희만 반발하는 게 아니고 국민의힘에 있는 많은 구성원들도 반발하고 계시지 않나"라며 "제가 아는 합리적인 추 원내대표라면 추진할 리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건 국민들께서 살아 있는 권력을 심판하려고 하는데 계속해서 죽은 권력이 더 잘못했다고 하는 꼴"이라며 "이·조 심판론 시즌 2보다도 못한 얘기"라고 꼬집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