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행사 온 가나 남성 사망…숨지기 전 고열 호소

[편집자주]

서울 강남경찰서 © News1 이비슬 기자
서울 강남경찰서 © News1 이비슬 기자

한-아프리카 정상회의의 부대행사인 비즈니스 상담회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을 방문한 가나 국적 남성이 사망한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4일 강남구 삼성동 인근에서 가나 국적 A 씨가 사망했다는 신고를 받고 사망 원인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 씨는 사망 전 열이 났고 동행한 사람들에게 말라리아 약을 구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KOTRA)가 주관하는 한-아프리카 비즈니스 상담회는 이날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진행됐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