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공석이던 대한사격연맹 신임 회장에 신명주 명주병원장 선임

대한하키협회 부회장 등도 지내

[편집자주]

대한사격연맹 회장에 오른 신명주 명주병원장 (대한사격연맹 제공)

신명주(53) 명주병원장이 공석이었던 제31대 대한사격연맹 회장으로 당선됐다.

4일 대한사격연맹에 따르면 신명주 회장은 연맹 회장 선거에 단독 출마했으며 연맹 정관 규정에 따른 후보자 심사 절차를 거쳐 회장 당선인으로 결정됐다.

신명주 회장은 대한체육회 인준 절차 후 공식적인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신 회장은 "사격인들과의 폭넓은 소통과 늘 열려있는 자세로 사명감을 가지고 연맹의 중장기적인 발전의 동행인이자 버팀목으로 늘 함께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50여일 앞으로 다가온 파리 올림픽에서 한국 사격의 위상이 높아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대내외적인 소통을 우선으로 하며 발전기금 조성과 브랜드화를 통해 재정자립을 도모할 것이다. 부단한 쇄신의 노력으로 연맹을 이끌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대한사격연맹은 최근 수장의 부재로 어려움을 겪었다.

2002년부터 회장사로 있던 한화그룹이 지난해 11월 회장사를 내려 놓으며 임기 4년의 사격연맹 회장직도 반납했다. 이후 신임 회장 선출을 위해 2차례 공고를 냈으나 쉽게 지원자가 나오지 않았다. 다행히도 3번째 공고를 통해 새 회장을 맞이하게 됐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