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국힘, 北 규탄 결의문…"9·19군사합의 효력정지 환영"

김기웅·임종득·김건·박충권 "北 몰상식·치졸한 도발 규탄"

[편집자주]

4일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을 찾은 관람객들이 북한 군사 도발실을 둘러보고 있다. 2024.6.4/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4일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을 찾은 관람객들이 북한 군사 도발실을 둘러보고 있다. 2024.6.4/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국민의힘은 4일 북한 도발행위 규탄 결의문을 발표하면서 "9·19 군사합의 전체 조항에 대해 효력을 정지키로 한 결정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김기웅·임종득·김건·박충권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북한의 몰상식하고 치졸한 도발행위를 규탄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북한은 올해만 6차례에 걸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고 1000여 개의 오물풍선을 살포해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고 재산상 피해를 초래했다"며 "북한의 최근 도발은 우리 사회의 국론분열과 혼란조성을 기도하는 동시에 김정은 정권 유지에 큰 위협이 되고 있는 외부정보 유입을 어떻게 하든지 막아보려는 얄팍한 술수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이러한 도발에 대해 확고한 원칙하에 단호하게 대응해나가야 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정부는 한반도 안보와 우리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한 모든 노력을 경주해주기를 당부한다"고 했다.

이들은 "국민의힘은 집권여당으로서 정부와 함께 북한의 도발 위협으로부터 우리 국민들이 안심하고 생업에 종사하실 수 있도록 국민안전에 만전을 기해 나갈 것"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야당도 우리의 노력에 동참함으로써 여야가 하나가 되어 초당적으로 대처해나갈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결의문을 발표한 의원들은 여당 내 외교·안보 분야 전문가들로 꼽힌다. 김기웅 의원은 통일부 차관을 지냈고, 임종득 의원은 육군사관학교 출신으로 국가안보실 제2차장을 지냈다. 김건 의원은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출신이다. 박충권 의원은 북한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관련 기술을 연구하다 탈북한 공학도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