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황운하, 추경호에 "윤 대통령한테 조국 대표와 회동 말해달라"

추경호 "기회되면 말하겠다…비공식적으로도 자주 소통하자"
혁신당, 빠른 원구성 촉구…"다당제 제도 개선 필요"

[편집자주]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왼쪽 두번째)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황운하 조국혁신당 원내대표를 예방하며 기념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준태 국민의힘 원내대변인, 추 원내대표, 황 원내대표, 신장식 조국혁신당 원내대변인. (공동취재) 2024.6.4/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왼쪽 두번째)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황운하 조국혁신당 원내대표를 예방하며 기념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준태 국민의힘 원내대변인, 추 원내대표, 황 원내대표, 신장식 조국혁신당 원내대변인. (공동취재) 2024.6.4/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황운하 조국혁신당 원내대표가 4일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에 조속한 원 구성과 함께 다당제를 위한 제도 개선을 요청했다.

추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 있는 황 원내대표를 예방했다.

황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혹시 기회가 되면 대통령님한테도 조국혁신당 대표와 이재명 대표 회동하 듯이 한 번 (만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추 원내대표는 "잘 알겠다"며 "기회가 되면 말하겠다"고 답했다.

추 원내대표는 또 "공적인 회의장소 뿐만만 아니라 비공식적인 장소에서 자주 뵙고 소통하자"며 "알고 보면 나쁜 사람이 없다. 다 좋은 사람"이라고 했다.

이에 황 원내대표는 "맞는 말씀"이라며 "대화 정치로 자꾸 만나면 물꼬가 트일 수 있다"고 거들었다.

그는 "다당제를 염두에 둔 여러 가지 제도 개선을 해야 한다"며 "제3당이 양당제 폐해를 보완할 수 있다면 그 부분을 제도적으로 마련될 수 있다는 희망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추 원내대표는 비공개 예방 이후 기자들에게 "국회 임기 시작하고 서로 일정을 맞추다보니 이제 인사를 나누게 됐다"며 "특별한 얘기를 추가로 하지 않고 자주 만나서 대화하자(고 했다)"고 말했다.

신장식 조국혁신당 원내대변인은 "정부·여당에서 조국 대표와 대통령 회담과 관련해서 메신저 역할을 해줬으면 좋겠다(고 비공개 만남에서 황 원내대표가 말했다)"며 "황 원내대표가 빠른 원 구성을 촉구했고, 추 원내대표는 관행 대로 원 구성을 하고 빠르게 정책 경쟁에 들어갔으면 좋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