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2026년 SDV 적용 차량 출시"…현대차·기아, 포티투닷에 2500억 더 쏜다

이사회서 2536억원 유증 안건 의결…6월 중 납입 예정
포티투닷 "SDV 기술 개발·글로벌 인재 확보 주력"

[편집자주]

송창현 현대차·기아 AVP본부장 사장 겸 포티투닷 대표이사.(현대차그룹 제공) 2023.11.14/뉴스1

현대자동차(005380)와 기아(000270)가 글로벌 소프트웨어센터인 포티투닷(42dot)에 약 2500억 원의 출자를 단행한다.

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현대차·기아는 이날 이사회를 열고 각각 1521억 6400만 원, 1014억 4200만 원 등 총 2536억 600만 원 규모의 유상증자 안건을 의결했다. 주주배정 방식으로 출자금액은 1주당 12만 9000원을 곱하여 산정했다.

포티투닷은 네이버에서 자율주행 등을 총괄한 송창현 최고기술책임자(CTO)가 설립한 회사로 현대차그룹이 2022년 8월 약 4300억 원에 인수했다. 송창현 대표는 포티투닷과 현대차·기아 AVP(첨단차플랫폼)본부장(사장)을 겸임하고 있다.

이번 출자는 현대차·기아가 포티투닷 인수 이후 약 1조 원의 추가 투자 후속 조치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특수관계인에 대한 출자는) 지난해 5월에 이어 2단계 투자에 참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4월 현대차와 기아는 각각 6426억 원, 4283억 원 규모의 포티투닷 유상증자에 2025년까지 세 차례에 걸쳐 참여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5월 30일 1단계 금액 3462억 원을 투입했으며, 올해 6월 중 2536억 원을 추가로 출자한다. 나머지 출자는 2025년에 이뤄질 예정이다.

현대차·기아가 포티투닷 유상증자 참여를 단계적으로 진행하는 것은 조 단위의 금액을 한꺼번에 투자하기보다는 자율주행과 SDV(소프트웨어 중심 차량) 전환 등 미래 신사업 상황에 맞춘 것으로 보인다.

포티투닷은 2차 자금을 활용해 SDV 기술 개발과 글로벌 인재 확보 등에 주력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2025년까지 SDV 개발을 완료하고 2026년부터 출시 차량에 SDV를 적용하겠다는 목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