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대행체제 '김도훈호', 싱가포르 원정서 모두 잡아야할 결과와 내용

비겨도 최종예선 가지만 승리해야 아시아 3위 가능
3차예선에서의 조 편성 위해서도 승리가 중요해

[편집자주]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5차전 싱가포르전을 앞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김도훈 임시 감독이 3일(현지시간) 오후 싱가포르 비샨 스타디움에서 열린 훈련에서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2024.6.3/뉴스1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5차전 싱가포르전을 앞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김도훈 임시 감독이 3일(현지시간) 오후 싱가포르 비샨 스타디움에서 열린 훈련에서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2024.6.3/뉴스1

무승부는 의미가 없다. 임시 사령탑 체제인 '김도훈호'가 싱가포르 원정에서 결과와 내용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쫓는다. 싱가포르전 승리를 통해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아시아 3위를 굳혀야한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한국(FIFA 랭킹 23위)은 6일 오후 9시(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싱가포르(155위)를 상대로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5차전을 치른다.

현재 3승1무(승점 10)의 한국은 중국(승점 7), 태국(승점 4), 싱가포르(승점 1)에 앞서며 선두를 달리고 있다. 이번 싱가포르전에서 비기기만 해도 중국과의 최종 6차전(11일 서울) 결과와 관계없이 3차 예선 진출을 확정할 수 있다.

만약 싱가포르에 패하더라도 태국이 승점을 챙기지 못하면 한국은 최소 2위를 확보하며 3차 예선에 오르게 된다.

사실상 3차 예선이 확정적인 한국이지만 싱가포르를 반드시 잡아야 한다. 승리를 통해 FIFA 랭킹을 관리해야 남은 예선 조 편성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 FIFA 랭킹 23위인 한국은 4월 아시아 순위에서 일본(18위·랭킹 포인트 1621.88점), 이란(20위·1613.96점)에 이어 3위(1563.99점)에 자리하고 있다.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5차전 싱가포르전을 앞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손흥민이 3일(현지시간) 오후 싱가포르 비샨 스타디움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2024.6.3/뉴스1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5차전 싱가포르전을 앞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손흥민이 3일(현지시간) 오후 싱가포르 비샨 스타디움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2024.6.3/뉴스1

4위인 호주(24위·1563.93점)에는 단 0.03점 앞서고 있다.

3차 예선 조 편성 시드 배정 기준은 6월 FIFA 랭킹이다. 아시아 국가 중 3위권을 유지해야 3개 조로 진행되는 3차 예선에서 강호인 이란, 일본을 피할 수 있다. 만약 4위로 밀린다면 일본, 이란과 한 조에 속할 수 있다.

랭킹 포인트를 떠나 FIFA 랭킹 23위인 한국은 155위인 싱가포르를 상대로 패배 자체가 용납될 수 없다.

비록 3월 황선홍 체제에 이어 또 임시 사령탑이 팀을 지휘해 어수선하지만 싱가포르는 객관적인 전력에서 크게 앞서는 팀이다. 손흥민(토트넘), 이강인(파리생제르맹), 황희찬(울버햄튼) 등 해외파도 건재한 상황이다. 지난해 11월 서울서 열린 홈경기에서도 한국은 5-0으로 완승했다.

통산 전적에서도 22승3무2패로 크게 앞선다. 마지막 패배는 1968년 8월 친선경기(3-4 패)였다.

6월 A매치 2경기를 이끄는 김도훈 감독은 2021년부터 2022년까지 싱가포르 명문 라이언시티의 사령탑을 지냈다. 싱가포르를 잘 아는 지도자로 꼽힌다.

한국은 배준호(스토크 시티), 오세훈(마치다 젤비아), 최준(서울), 황재원(대구) 등 젊은 선수들이 싱가포르전을 통해 A매치 데뷔전을 노린다.

2일 손흥민 등 본진이 싱가포르로 떠난 한국은 3일 해외파 이강인 등이 현지에 합류했고 4일 '완전체'로 첫 훈련을 소화했다.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이강인이 1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경기에서 페널티 킥으로 팀의 다섯 번째 골을 터뜨린 후 선수들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2023.11.16/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이강인이 1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대한민국과 싱가포르의 경기에서 페널티 킥으로 팀의 다섯 번째 골을 터뜨린 후 선수들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2023.11.16/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