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尹, 14억 인구 아프리카 시장 진출 '경제 고속도로' 뚫었다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계기 '공동선언' 채택
'동반성장' 지향하며 경제협력 확대 통로 마련

[편집자주]

윤석열 대통령이 4일 2024 한-아프리카 정상회의장에서 열린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개회식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4/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4일 2024 한-아프리카 정상회의장에서 열린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개회식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4/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4일 한국이 역대 처음으로 개최한 한-아프리카 정상회의에서 상호 호혜적 경제협력 관계 구축을 골자로 하는 공동선언문을 이끌어 냈다.

14억 인구가 살아가는 거대 단일 시장인 아프리카로 진출할 통로를 대폭 넓히면서 미래성장동력을 확보하는 성과를 올렸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4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공동언론발표에서 "오늘 정상회의 폐회와 함께 공동선언이 채택됐다"고 밝혔다.

공동선언은 한-아프리카 간 협력을 포괄적으로 다룬 문서로 총 25개항으로 구성됐다.

양측은 동반성장과 지속가능성, 연대 등 3대 의제를 설정하고 △교역·투자 △글로벌 도전과제 대응 △지속가능한 인프라 △디지털 전환·과학기술 등 7대 중점협력 분야를 정했다.

한국과 아프리카는 특히 동반성장을 내세우며 경제동반자협정(EPA)과 무역투자촉진프레임워크(TIPF) 체결 등을 통해 호혜적 교역과 투자 협력을 더 확대하기로 했다.

동시에 아프리카대륙자유무역지대(AfCFTA)에 발맞춰 무역과 투자 확대를 위한 제도적 기반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윤 대통령이 아프리카로 눈을 돌린 것은 강대국 중심 외교에서 벗어나 글로벌 사우스로 새 시장을 개척하기 위한 목적이 크다.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만 놓고 봐도 아프리카는 3.8%이며 전체 14억 인구 중 60%가 25세 이하일 정도로 성장 잠재력이 큰 대륙이다.

아울러 AfCFTA가 출범하면서 아프리카는 국내총생산(GDP) 3조 4000억 달러(약 4700조 원)에 달하는 거대한 단일 시장으로 거듭났다.

항만과 공항, 도로, 신재생에너지 발전소 등 인프라 건설 수요가 커지고 있는 만큼 해당 분야에 강점을 가진 한국으로서는 노릴 수 있는 기회가 커졌다는 것이 대통령실 설명이다.

한국 정부는 2030년까지 대(對)아프리카 공적개발원조(ODA) 규모를 100억 달러로 확대하고 140억 달러 수출 금융을 통해 한국 기업의 아프리카 진출을 촉진하기로 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4일 2024 한-아프리카 정상회의장에서 열린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개회식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4/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4일 2024 한-아프리카 정상회의장에서 열린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개회식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4/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또 아프리카는 니켈과 크롬, 망간, 코발트, 리튬 등 4차산업 핵심 원자재를 비롯한 세계 광물 자원의 30%를 보유하고 있어 경제안보 측면에서도 전략적 가치가 높다.

양측이 이번에 핵심광물 관련 포괄적 협력 논의를 위한 협의체인 '핵심광물 대화' 출범을 선언한 것도 글로벌 공급망 강화를 꾀하는 윤 대통령으로서는 의미 있는 성과다.

윤 대통령은 "핵심광물 대화는 호혜적 협력을 통해 공급망 안정을 꾀하면서 전 세계 광물 자원의 지속 가능한 개발에도 기여하는 모범 사례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윤 대통령은 한-아프리카 정상회의를 계기로 25개국과 양자 회담을 하며 전방위적으로 접촉면을 넓혔다.

정상회의와 양자 회담을 계기로 도출된 문서만 TIPF 6건과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기본약정 5건 등 총 46건(조약·협정 12건과 양해각서(MOU) 34건)이다. 탄자니아 등 2개국과는 EPA 협상 개시를 선언했다.

아프리카 개별 국가들과 1대 1 맞춤형 전략을 모색해 협력의 양과 질을 모두 끌어올리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은 전날 아프리카 48개국 정상·대표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한 환영 만찬에서 양측 전통문화가 어우러진 공연을 선보이며 스킨십 확대에 공을 들였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많은 정상에게 '다수 아프리카 정상이 참석한 것이 인상적'이라는 얘기를 들었다"며 "특히 아프리카 내에서도 이렇게 많은 정상이 한자리에 모이는 계기가 흔하지 않다고 했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4일 2024 한-아프리카 정상회의장에서 열린 한-아프리카 정상회의에서 아프리카 정상들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4/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4일 2024 한-아프리카 정상회의장에서 열린 한-아프리카 정상회의에서 아프리카 정상들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4/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