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강남 오피스텔 모녀 살해범'은 65세 박학선이었다…신상공개(2보)

지난달 30일 교제하던 60대 여성과 딸 살인한 혐의

[편집자주]

 '강남 오피스텔 모녀 살인' 피의자 65세 박학선(서울경찰청 제공)
 '강남 오피스텔 모녀 살인' 피의자 65세 박학선(서울경찰청 제공)

서울 강남의 한 오피스텔에서 흉기로 모녀를 살해하고 달아난 피의자는 65세 남성 박학선으로 드러났다.

4일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신상정보공개심의위원회(신상공개위)는 이날 오후 회의를 열고 박학선의 이름과 나이, 얼굴사진(머그샷) 공개를 의결했다.

박 씨는 지난달 30일 서울 강남구의 한 오피스텔 사무실에서 교제하던 60대 여성 A 씨로부터 이별통보를 받고 A 씨와 30대 여성인 A 씨의 딸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뒤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