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주택가 흉기 난동' 30대 집행유예에 검찰 항소…"형량 가볍다"

"대형 흉기 휘두르고 경찰 40명 출동하게"

[편집자주]

서울 은평구 주택가에서 흉기를 들고 경찰과 2시간 넘게 대치한 30대 남성이 28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3.8.28/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 은평구 주택가에서 흉기를 들고 경찰과 2시간 넘게 대치한 30대 남성이 28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3.8.28/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주택가에서 흉기를 들고 경찰과 대치한 30대 남성이 1심에서 징역형 집행유예를 받자 검찰이 항소했다.

서울서부지검 공판부(부장검사 김지영)는 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를 받는 정 모 씨(38)에게 1심이 징역 8개월·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자 형이 가볍다며 4일 항소장을 냈다.

검찰은 "피고인이 대형 칼 두 자루를 휘두르는 등 죄질이 불량한 데다 경찰관 약 40명이 출동하게 했다"고 항소 이유를 밝혔다.

정 씨는 지난해 8월 서울시 은평구 갈현동의 주택가에서 흉기를 소지한 채 배회하다 경찰과 대치한 끝에 검거됐다.

당시 경찰은 "흉기 든 남성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빌라 1층 주차장에서 양손에 흉기를 든 A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정 씨는 흉기를 휘두르고 자해 위협을 했지만 인명 피해는 없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