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송승헌, 홍석천의 28년 전 짝사랑남…'보석함' 최연장자 게스트

유튜브 채널 '홍석천의 보석함' 4일 공개

[편집자주]

유튜브 채널 '홍석천의 보석함' 캡처
유튜브 채널 '홍석천의 보석함' 캡처
배우 송승헌이 '홍석천의 보석함'에 출격했다.

4일 유튜브 채널 '홍석천의 보석함'(이하 '보석함')에서는 열세 번째 보석으로 배우 송승헌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홍석천은 송승헌을 "28년 전 나의 지독한 찐 짝사랑남, 영원한 짝남"이라고 소개하며 흥분한 모습으로 시선을 모았다. 1996년 송승헌의 데뷔작 시트콤 '남자 셋 여자 셋'을 함께한 홍석천은 "그때보다 훨씬 깊이 있고 매력적이다"라며 송승헌의 외모를 칭찬했다. 이어 '홍석천의 보석함' 역대 게스트 중 최연장자 보석인 송승헌에게 보조 MC 김똘똘이 '화석'이라고 표현해 웃음을 안겼다.

송승헌은 '남자 셋 여자 셋' 속 홍석천의 '쁘아송' 연기에 신동엽을 비롯한 주변인들에게 홍석천에 대해 묻기도 했다고. 당시 홍석천은 커밍아웃 전이었고, 이에 송승헌의 주변에서는 "남자 같은 놈인데 캐릭터 일부러 잡은 것이다"라며 홍석천에 대해 이야기했다고 전해져 눈길을 끌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