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홍석천 "이상형 송승헌에서 차은우로"…'보석함' 러브콜

유튜브 채널 '홍석천의 보석함' 4일 공개

[편집자주]

유튜브 채널 '홍석천의 보석함' 캡처
유튜브 채널 '홍석천의 보석함' 캡처
'홍석천의 보석함' 홍석천이 차은우를 새로운 이상형으로 꼽았다.

4일 유튜브 채널 '홍석천의 보석함'(이하 '보석함')에서는 열세 번째 보석으로 배우 송승헌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홍석천의 28년 전 짝사랑남, 원조 보석 송승헌이 '보석함'에 출격했다. 두 사람은 송승헌의 데뷔작 1996년 시트콤 '남자 셋 여자 셋'을 통해 인연을 맺었다고. 처음 이정재를 이상형으로 꼽았던 홍석천은 "형 이제 그만 하세요"라며 이상형 탈출을 희망하는 이정재의 부탁에 이상형을 송승헌으로 바꾸게 됐다고 비화를 고백했다. 홍석천의 이상형 언급에 송승헌의 어머니가 연락해 불안해하기도 했다고.

"이제 저 그만 놔주세요"라는 송승헌에게 홍석천이 "놔드릴게요, 다음 희생양이 기다리고 있습니다"라며 차은우를 언급했다. 홍석천은 "은우야, 너 데뷔했을 때 형이랑 '정글의 법칙'을 갔잖아, 형이 일주일 잠을 못 잤다"라며 "사랑해요, '보석함'에 한 번 나와주세요"라고 차은우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더불어 송승헌을 향해 "너 졸업했어, 마음 편히 살아!"라고 너스레를 떨며 웃음을 자아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