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尹 "호혜적 교역으로 동반성장"…아프리카 "韓 경험 공유"(종합)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계기 합의·공감사항 공동발표
EPA·TIPF 체결 추진…ODA·수츨금융 대폭 확대

[편집자주]

윤석열 대통령이 4일 2024 한-아프리카 정상회의장에서 열린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오찬에서 오찬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4/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4일 2024 한-아프리카 정상회의장에서 열린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오찬에서 오찬사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4.6.4/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4일 "한국과 아프리카 국가들은 경제동반자협정(EPA)과 무역투자촉진프레임워크(TIPF) 체결을 통해 호혜적 교역과 투자 협력을 더 확대해 동반성장을 이뤄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한-아프리카 정상회의를 마친 뒤 공동언론발표를 열고 "아프리카대륙자유무역지대(AfCFTA) 실현에 맞춰 무역과 투자 확대를 위한 제도적 기반을 강화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공동언론발표에는 아프리카연합(AU) 의장국인 모하메드 울드 셰이크 엘 가즈아니 모리타니아 대통령이 함께했다.

윤 대통령은 "2030년까지 100억 달러 수준으로 ODA(공적개발원조) 규모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한국 기업의 원활한 아프리카 진출을 도모하기 위해 약 140억 달러 규모 수출금융도 관련 기업에 제공하겠다"고 했다.

또 한국과 아프리카는 정상회의를 계기로 '핵심광물 대화'를 출범시켰다.

윤 대통령은 "핵심광물 대화는 호혜적 협력을 통해 공급망의 안정을 꾀하면서 전 세계 광물 자원의 지속가능한 개발에도 기여하는 모범 사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전자정부 도입을 지원하고 경제발전 경험공유사업(KSP)을 추진해 아프리카의 디지털 기반 무역을 증진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른바 '테크 포 아프리카'(Tech 4 Africa) 이니셔티브를 통해 디지털 분야 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적극 추진한다는 구상이다.

기후변화와 식량문제에도 양측은 협력을 강화하기로 뜻을 모았다.

윤 대통령은 "아프리카의 기후 대응 수요를 반영하는 기후금융구조를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며 "아프리카가 당면한 식량안보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K-라이스벨트'와 같은 식량 자급자족 역량 강화 사업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한국은 2024~2025년 유엔 안보리 비상임이사국 수임을 계기로 국제무대에서 아프리카와의 협력을 더 강화하겠다"며 "참석자들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 국제사회 모든 일원이 안보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해야 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채택된 한-아프리카 공동선언을 두고는 "한국과 아프리카가 함께 만드는 미래를 향한 협력의 나침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엘 가즈아니 대통령은 "우리 모두가 한국의 발전 경험을 공유하며 인적자원·산업화·디지털 경제화라고 하는 세 분야에서 한국의 경험의 공유가 필요하다는 것을 인정했다"고 했다.

이어 한국이 ODA와 수출금융을 확대하겠다고 결정한 것을 두고 "신기술이나 에너지, 식량안보, 인적 자원, 인프라 분야에서 그 자원이 활용될 것이라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엘 가즈아니 대통령은 "한-아프리카 정상회의가 바로 '윈-윈'이라고 하는 전략적인 경제 협력, 지속적인 협력, 양측의 믿음을 기반으로 한 훌륭한 경제 발전 계획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공동언론발표에는 조태열 외교부 장관, 장호진 국가안보실장, 김태효 안보실 1차장, 이도운 홍보수석 등이 배석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