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유연석 "김혜윤, '선업튀'까지 과정 멋져…나도 무명 10년" [RE:TV]

'틈만 나면,' 4일 방송

[편집자주]

SBS '틈만 나면,' 캡처
SBS '틈만 나면,' 캡처

유연석이 김혜윤의 배우 성장 과정이 멋지다며 극찬했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틈만 나면,'에서는 배우 김혜윤이 '틈친구'로 등장해 MC 유재석, 유연석을 만났다.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선업튀')를 통해 대세 배우로 떠오른 김혜윤은 이날 잔뜩 긴장한 채로 나타났다. 그는 유재석과 1년 만에 재회했다며 "갑자기 엄청나게 긴장된다"라고 털어놨다. 유연석은 "저는 시상식 때만 본 것 같다. 대화하는 건 처음이다"라면서 초면이라고 밝혔다.

유재석이 근황 질문을 던졌다. "요즘 어떻게 지내?"라는 얘기에 유연석이 "요즘 너무 바쁠 거다"라고 거들었다. 하지만 김혜윤이 "그런가요? 제가 거의 집에만 있어서"라고 답해 웃음을 샀다. 이어 "'선업튀' 촬영 기간이 살짝 길어서 요즘은 휴식을 많이 취하고 있다. 집에서 그냥 게임하고 그런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유재석이 "혜윤이 스타가 됐는데, 너무 평범한 일상을 보내는 거 아니야? 해외 팬 미팅 가야 하는 거 아니야?"라며 농을 던졌다. 김혜윤은 "요즘 리액션 영상 같은 게 많이 나오는 것 보니까 드라마가 굉장히 잘됐구나 싶더라"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이 가운데 유재석, 유연석이 김혜윤의 데뷔 시기를 궁금해했다. "고등학교 1학년 때 해서 한 10년 넘었다"라는 대답에 모두가 놀라워했다.

특히 유연석이 깜짝 놀라며 김혜윤의 성장 과정을 극찬했다. 그는 "(김혜윤의) 필모그래피를 보면 단역으로 한 게 진짜 많다. 그러다 조연을 하고, '스카이캐슬'에 캐스팅됐다. 이 과정을 보니까 멋있는 거야"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러면서 "나도 무명 생활이 10년 정도 있었다. (김혜윤의) 그런 과정을 보니까 너무 잘됐고, 진짜 응원한다"라고 털어놔 훈훈함을 선사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