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한자리 모인 한-아프리카 기업들…"비즈니스 협력 본격화"

중기부, 산업부·조달청 등과 '비즈니스 파트너십' 행사 개최
55개 아프리카 기업 참여…총 1억 87만 달러 계약 추진

[편집자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2024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환영만찬이 열렸다. 사진은 만찬장 모습. (대통령실 제공) /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2024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환영만찬이 열렸다. 사진은 만찬장 모습. (대통령실 제공) /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국내에서 열리고 있는 2024 한-아프리카 정상회의를 계기로 우리 기업과 아프리카 기업의 사업 협력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4일 중소벤처기업부는 경제 협력 기회 확대를 위해 코엑스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조달청과 '2024 한-아프리카 비즈니스 파트너십'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행사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KOTRA가 공동 주관했다.

행사에는 아프리카 17개국의 △무역 △에너지·플랜트 △핵심광물 등 3개 분야 55개 기업이 참여해 194개 한국 기업과 508건의 상담을 진행했다.

총 계약 추진액은 1억 87만 달러로, 한국과 아프리카 간 수출 다변화와 프로젝트 수주 확대, 공급망 협력 강화 등의 성과가 기대되고 있다.

한국 식품을 수출·유통하는 A사는 남아프리카공화국 M사와 상담 이후 현장에서 약 100만 달러의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A사 측은 "남아공은 매우 안정적이고 발달한 인프라를 보유한 국가로 인근국 수출의 관문의 역할을 하는 중요한 시장"이라며 "아프리카에서도 한류가 인기를 끌자 라면, 스낵 등 K-푸드의 수요도 상승하고 있는 것을 느낀다"고 말했다.

가전용 원자재·가전을 생산하는 W사는 이번 파트너십에서 그간 협력을 논의해 오던 케냐 D사, 에티오피아 B사와 동아프리카 가전시장에 첫 발을 내딛기 위한 제조시설 투자 진출 조인트벤처(JV) 설립 MOU를 체결했다.

실제 투자가 이뤄질 경우 W사는 케냐와 에티오피아에 제조시설을 투자 설립하는 국내 1호 기업이 될 것으로 보인다.

5개 부처와 기관이 공동 추진한 이번 행사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개최되는 아프리카 단독 비즈니스 상담회로 '글로벌 사우스' 협력 확대를 위한 핵심 지역인 아프리카와 상호 호혜적인 경제 협력 확대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했다.

한편 중기부와 중진공을 비롯한 5개 부처·기관은 이번 행사에서 이뤄진 논의들이 실제 수출 계약, 프로젝트 수주 등 비즈니스 협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후속 지원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