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안보실장 "9·19합의 효력정지, 감내 못할 조치 경고…확성기 포함"

"대북 확성기 방송 언제, 어떻게 할지는 북한에 달려"
북 추가 도발 가능성에 "더 강도 세게, 아프지만 격조 있게"

[편집자주]

장호진 국가안보실장이 2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이날 NSC 상임위원회에서는 북한의 잇단 대남 오물 풍선 살포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다. 2024.6.2/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장호진 국가안보실장이 2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이날 NSC 상임위원회에서는 북한의 잇단 대남 오물 풍선 살포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다. 2024.6.2/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장호진 국가안보실장은 4일 정부가 9·19 남북 군사합의 효력 정지를 의결한 것과 관련해 "우리가 감내할 수 없는 조치를 바로 취할 수 있도록 정지 작업을 했다"고 밝혔다. 

장 실장은 이날 저녁 KBS 9 뉴스에 출연해 "최근에 북한의 오물 풍선을 포함한 도발에 대해서 북한 측에 감내할 수 없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했고, 착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와 관련한 정부 내부 논의에 대해서는 "당연히 그런 방침이 있고, 확성기 방송을 할 것"이라면서도 "언제 어떻게 할 것이냐는 상당 부분 북한에 달려 있고, 북한이 앞으로 어떻게 하는지 보겠다고 하는 것도 있다"고 설명했다. 

장 실장은 "오물 풍선 같은 도발은 우리 국민한테 피해를 줬고 실제 안전에도 위험이 되는 행동이기 때문에 당연히 우리가 국민 안전을 지키기 위해서 대응해야 하고, 그 대응 방식에는 확성기 방송도 당연히 포함된다. 배제되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북한이 지난 2일 오물 풍선 중단 방침을 밝히면서 남측에서 대북 전단이 살포되면 '100배로 보복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에 대해 "우선 국민들이 안전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북한이 그렇게 많이 풍선을 보내오면 더 강도가 센, 감내할 수 없는 조치를 받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장 실장은 "우리는 북한과는 달리 상당히 아프고, 그렇지만 격조 있고, 북한 주민이 환영하는 방식으로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