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신평 "전당대회 때 尹心 작동, 친윤 뭉칠 것…한동훈 대항마, 황우여 가능성"

[편집자주]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가수 김흥국 씨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2024 총선 지원 연예인 자원봉사단 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마치고 웃음을 보이고 있다. 2024.6.4/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가수 김흥국 씨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2024 총선 지원 연예인 자원봉사단 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마치고 웃음을 보이고 있다. 2024.6.4/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여권 주류와 교감을 갖고 있는 신평 변호사는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이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나설 경우 당선 가능성이 높지만, 친윤에서 보고만 있진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친윤이 뭉쳐 한 전 위원장에 맞설 후보를 내세울 가능성이 높다면서 슬쩍 황우여 비대위원장을 내보였다.

신 변호사는 4일 저녁 YTN 라디오 '신율의 뉴스 정면 승부'에서 전당대회 룰을 변경하든 말든 "한동훈 전 위원장이 절대적으로 유리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다만 "한동훈 전 위원장이 반드시 출마할 것이지만 그 경우 친윤이 단일 세력을 형성해 하나의 대표자를 내세울 가능성도 충분히 있다"며 "그렇게 되면 제대로 된 승부가 이루어지지 않겠는가"고 한 전 위원장이 그저 먹진 못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진행자가 "김기현 대표가 선출 때처럼 윤심이 작동할 가능성은 있는가"라고 묻자 신 변호사는 "충분히 있다"며 "윤심이 작용한다기보다도 친한 세력에 반대하는 세력들이 친윤을 중심으로 뭉쳐 대표자를 한동훈 위원장 대항마로 내세울 것"이라고 예상했다.

대항마로는 "황우여 비대위원이 윤석열 정부가 상대해야 했던 어떤 대표들보다도 더 국민의힘을 잘 이끌어 나가고 있다"며 "정치적 상상력을 발휘해 보자면 황우여 비대위원장을 차기 당대표로 옹립할 가능성도 충분히 있지 않겠는가"고 '황우여' 카드를 내밀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