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이스라엘, 가자 중·남부서 지상군 작전 실시…최소 19명 사망

구호 물품 나르던 경찰 2명도 숨져
이스라엘군 '제한된 작전' 설명에도 난민 캠프 공격받아

[편집자주]

4일(현지시간) 가자지구 중부 데이르 알-발라에서 한 남성이 이스라엘의 공격으로 부상을 입은 구급대원을 안고 이동하고 있다. 2024.06.04/ © 로이터=뉴스1 © News1 권진영 기자
4일(현지시간) 가자지구 중부 데이르 알-발라에서 한 남성이 이스라엘의 공격으로 부상을 입은 구급대원을 안고 이동하고 있다. 2024.06.04/ © 로이터=뉴스1 © News1 권진영 기자

이스라엘이 4일(현지시간) 가자지구 중부와 남부에서 지상 작전을 실시해 최소 19명이 목숨을 잃었다.

로이터통신은 가자지구 최남단 라파에서 구호 물품 배달을 돕던 경찰관 2명이 사망자에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나머지 17명은 가자지구 준부의 알-부레이와 알마가지 난민 캠프, 데이르 알 발라시를 표적으로 한 개별 공격으로 숨졌다. 주민들은 이날 늦은 시간까지 이스라엘군의 탱크가 알-누세이라트 캠프의 동쪽을 포격했다고 말했다.

앞서 이스라엘군은 이날 짧은 성명을 통해 전투기가 가자지구 중부의 하마스 시설을 타격하고 있고, 지상군이 알 부레이 지역에서 집중적으로 작전을 펼치고 있다고 밝혔다.

이스라엘군은 가자지구 내 지상작전이 "제한된 것"이라고 설명하지만 자세한 활동 내역은 공개한 바 없다.

이런 상황에서 이스라엘군의 공격을 피해 최남단 라파까지 떠밀려 온 팔레스타인 약 100만 명은 또다시 피난길에 올랐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