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美, 톈안먼 사건 35주년에 "中인권침해에 책임 물을 것"

토니 블링컨 장관 성명 발표…"계속 목소리 내고 국제사회와 협력"

[편집자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2024.05.30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2024.05.30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미국 정부는 중국 톈안먼 민주화 시위 35주년인 4일(현지시간) "우리는 중국 안팎의 인권 침해와 관련해 중국에 책임을 묻는 것을 촉진하기 위해 계속 목소리를 내고 국제사회와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토니 블링컨 국무부 장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톈안먼 광장 학살의 35주년인 오늘, 우리는 자유와 인권, 부패 척결을 위해 일어섰다는 이유로 잔인하게 공격을 당한 수만 명의 평화로운 친(親)민주주의 중국 시위대를 기억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우리는 신장, 티베트, 홍콩을 포함해 중국 전역에서 현재 침묵 당하고 있는 많은 목소리도 기린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중국이 서명한 세계인권선언에 명시된 인권과 기본적 자유를 인정하고 존중할 것을 촉구하는 용감한 톈안먼 시위대의 요구를 되풀이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는 중국이 자의적이고 부당하게 구금한 사람들을 무조건 석방하는 것을 포함해 올해 보편적 인권정례검토(UPR)에서 제기된 많은 권고 사항을 수용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중국이 6월4일의 기억을 억압하려는 시도에 맞서 미국은 인권과 개인의 자유를 위한 투쟁을 계속하려는 사람들과 연대할 것"이라면서 "35년 전 톈안먼 광장에서 일어섰던 사람들의 용기와 희생을 잊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