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스타트업 美 진출 지원"…중진공, 시애틀서 비즈니스 컨퍼런스 개최

주시애틀 대한민국 총영사관과 공동 개최
전문가, 기업인 150여 명 참석

[편집자주]

미국 시애틀에서 열린 컨퍼런스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진공 제공)
미국 시애틀에서 열린 컨퍼런스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진공 제공)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4일 주시애틀 대한민국 총영사관과 우리 스타트업의 미 북서부 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2024 그린테크 비즈니스 컨퍼런스'를 공동 개최했다고 5일 밝혔다.

2024 그린테크 비즈니스 컨퍼런스는 지난 5월 중소벤처기업부가 발표한 '중소벤처기업 글로벌화 지원 대책'의 후속 조치다. 4월 시애틀 경제사절단 방한에 맞춰 시애틀경제개발공사(GSP)와 체결한 업무협약의 연장선이기도 하다.

이날 컨퍼런스는 K-스타트업센터(KSC) 시애틀 주관으로 열렸다. 강석진 중진공 이사장, 서은지 주시애틀 대한민국 총영사관 총영사, 키이스 스웬슨 워싱턴주 상무부 차관보, 다우 콘스탄틴 킹 카운티 최고행정관, 샘 조 시애틀항만청 위원장과 각계의 전문가, 스타트업 및 중소벤처기업인 150여 명이 참석했다.

시애틀이 속해 있는 미 워싱턴주를 중심으로 최근 떠오르는 그린테크, 환경, 해양, 배터리, 탈탄소 및 수소 등의 분야를 주제로 총 2개의 세션으로 나누어 진행됐다.

첫 번째 세션에 '깨끗한 에너지, 탈탄소 기술'을 주제로 △에이피그린(수소) △에스씨에스(인공지능 열관리) △세이브더팜즈(유기성폐기물) 등 10개사가 참여했다.

'스마트하고 청정한 바다'를 주제로 열린 두 번째 세션에는 △빈센(친환경 선박) △씨티엔에스(배터리팩) △오즈세파(해양오염 방제) 등 6개사가 참여했다.

컨퍼런스 참여기업들은 현지 지자체, 기관, 민간기업 및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사업소개 및 IR 피칭 등 투자 유치를 위한 시간을 가졌다. 이외에도 공급망 강화, 첨단 산업 분야 비즈니스 협력 등 참여기업들의 글로벌화를 지원하기 위한 다채로운 행사가 이어졌다.

강석진 이사장은 컨퍼런스 부대행사로 빅토리아 우다즈 미국 타코마시장, 스티븐 메트럭 시애틀항만청장과 그린비즈니스 협력 강화 및 양국의 스타트업 진출 지원 등에 적극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브루스 해럴 시애틀 시장과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양국 간 상호 교류를 위한 협력 네트워크 구축에도 힘썼다.

서은지 주시애틀 대한민국 총영사는 "외교부와 중기부는 원팀으로 미국 시장에 진출하는 우리 기업들을 현지에서 적극 지원하고 있다"며 "주시애틀 대한민국 총영사관은 정부부처 및 중진공과 글로벌 시장 변화 속에서 대한민국 경제를 위해 현장에서 뛰는 국내 기업들의 현지 진출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석진 이사장은 "중진공은 중기부의 지원 대책에 따라 각국의 재외공관과 협력해 우리 스타트업의 글로벌화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