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췌장암 환자 67% 진료 거부 경험…환자단체 "실질적 대책 마련하라"

2차 설문조사 결과 발표…"1차 조사 때 보다 피해 늘어"
"일본의 의대 증원, 지역 정원제 도입 고려해야"

[편집자주]

2일 서울 시내 한 대학병원에서 한 환자가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4.6.2/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2일 서울 시내 한 대학병원에서 한 환자가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4.6.2/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전공의들의 병원 이탈로 인한 의료공백으로 췌장암 환자의 67%가 진료 거부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한국암환자권익협의회에 따르면 췌장암 환자 281명을 대상으로 '의료 공백으로 발생한 암 환자 피해사례 2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67%가 진료 거부를, 51%가 치료 지연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한 환자는 "전공의 파업으로 입원이 2주가량 지연돼 3월에 항암 치료를 한 차례 밖에 하지 못했다"며 "그 때문에 부득이하게 부작용과 불편함을 감수하고 '가방 항암'으로 변경할 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결국에는 약제도 바꾸게 됐다"고 토로했다.

'가방 항암'은 항암 치료를 받는 암 환자들이 치료제와 치료제를 정맥에 주입하는 기구를 가방에 챙겨 다니며 직접 항암 치료를 한다고 해서 생겨난 말이다.

협의회에 따르면 의료 공백으로 인한 환자들의 피해는 날이 갈수록 심화하고 있다.

협의회가 지난달 췌장암 환자 189명을 대상으로 1차 설문조사를 했을 당시 진료 거부는 56%, 항암 치료 지연은 43%로 조사된 바 있다.

이에 협의회는 "정부는 비상진료체계로 중증·응급환자 치료가 원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고 발표하지만 이는 포장된 내용이라는 것이 여지없이 드러나고 있다"며 "정부와 의료계가 중증 환자들의 어려움을 더 이상 외면하지 말고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연합회는 정부에 △의료공백 발생 시를 대비한 실효성 있는 제도적 장치 마련 △대형병원 병상 수 축소 △전공의 수급 문제를 고려한 수도권 병상 허가 재검토 △필수 의료 전공 과정 강화 △비대면 진료의 공공적 관리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 환자단체 참여 비중 확대 등을 요구했다.

연합회는 또 "일본의 의대 정원 증가 사례와 지역 정원제 도입을 참고해 볼 것을 제안한다"며 "일본은 2008년부터 의사 부족 문제 해결을 위해 의대 정원을 단계적으로 늘려왔다. 또한 지역별로 필요한 진료과목의 전공의 수를 정하는 지역 정원제를 도입해 지역 간 의료 자원 분배의 형평성을 높이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나라도 이러한 일본의 사례를 참고해 의료 공백 문제를 해소할 수 있도록 환자를 위한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