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LG생활건강, 사내 카페 다회용기 도입 후 일회용컵 사용 17만개 감소

2022년 5월 다회용기 첫 도입
광화문·안양 사내 카페서 월평균 7500개 사용

[편집자주]

광화문사옥 카페.(LG생활건강제공)
광화문사옥 카페.(LG생활건강제공)

LG생활건강(051900)은 사내 카페에 다회용기(리유저블컵)를 도입한지 2년 만에 약 17만5000개의 일회용컵 배출을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LG생활건강이 집계한 결과에 따르면 서울 광화문 사옥 2층 사내 카페에서는 다회용기가 월 평균 5000개씩 사용되고 있다.

경기 안양시 사업장 내 임직원 카페에서도 월 평균 약 2500개의 다회용기를 소비하고 있다.

이들 광화문, 안양 사업장 카페에서는 각각 2022년 5월과 7월부터 일회용컵 대신 다회용기에 음료를 담아 임직원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통상 일회용 플라스틱 컵 또는 종이컵과 뚜껑, 빨대 무게를 합하면 약 20g정도다. 이를 합산하면 연간 약 1.8톤 가량의 쓰레기를 절감한 셈이다.

LG생활건강은 사옥 각층마다 수거함을 설치해 다회용기를 원활하게 수거하고 있으며 현재 수거율은 100%에 이른다. 용기를 가져간 다음에는 다회용기 전문업체가 6단계에 걸쳐 꼼꼼히 세척하기 때문에 안심하고 재활용하고 있다.

LG생활건강은 기후환경 변화에 대응하고자 2030년까지 2020년 대비 탄소 배출 45%를 저감한다는 목표를 담은 '2050 탄소중립 계획'을 수립하고 친환경 ESG 경영을 실현하고 있다.

또 재생 플라스틱을 10% 함유한 재생 페트(r-PET)를 코카콜라 오리지널, 코카콜라 제로 1.25ℓ 제품에 적용 출시해 플라스틱 사용량 감축에 나섰다.

올해부터는 그간 종이책으로 발행해온 ESG보고서 1000부를 전자책으로 전환해서 종이 사용량도 크게 절감했다. 이로써 LG생활건강이 연간 절감한 된 종이는 15만3000여 장이며 무게는 약 1톤에 달한다. 30년생 나무로 환산하면 18그루를 살린 셈이고 온실가스는 약 441㎏을 저감한 것으로 추산된다.

최남수 LG생활건강 ESG/대외협력부문 상무는 "임직원의 일상에 깃든 작은 노력으로도 회사의 폐기물 배출량을 줄이고 탄소중립에 기여할 수 있다"며 "LG생활건강은 생활 속에서 체감할 수 있는 ESG 경영 활동을 전개하고 차별적인 고객가치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