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앤디 김, 뉴저지주 상원 후보 확정…당선 시 '한인 첫 美 상원의원'(상보)

81% 득표율로 후보로 선출…11월 본선 투표
뉴저지주 민주당 하원 3선 의원…이민 2세대

[편집자주]

민주당 소속 앤디 김 미국 뉴저지주 하원의원 2022.10.11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민주당 소속 앤디 김 미국 뉴저지주 하원의원 2022.10.11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한인 최초로 미국 연방 상원의원 자리에 도전장을 내민 앤디 김(41) 민주당 하원의원이 뉴저지주(州)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승리해 후보 자리를 확정 지었다.

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 뉴저지글로브에 따르면 김 의원은 이날 뉴저지주 예비선거에서 81%의 득표율로 민주당 후보로 선출됐다.

이번 민주당 예비선거에는 김 의원 외에 로런스 햄과 퍼트리샤 캄포스-메디나 후보 등 3명이 출마했다.

김 의원은 뉴저지주 민주당 하원 3선 의원으로 한국인 이민 2세대다. 2018년부터 민주당 하원의원으로 워싱턴 입성에 성공했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해 9월 현역 밥 메넨데스 상원의원이 뇌물 수수 등 혐의로 기소되면서 이번 상원의원 선거에 출마한 바 있다.

만약 김 의원이 오는 11월 본 선거에서 당선되면 연방 상원에 진출하는 첫 한국계 미국인이 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