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SBI저축은행, 롯데멤버스 비금융 소비 정보 활용…대출 심사 고도화

“금융 사각지대 고객에게 실질적 이익 제공하는 등 포용 금융 앞장설 것”

[편집자주]

SBI저축은행이 비금융 대안 정보를 대출 심사 전략에 활용하여 금융 소비자에 우대 혜택을 제공한다고 5일 밝혔다./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SBI저축은행이 비금융 대안 정보를 대출 심사 전략에 활용하여 금융 소비자에 우대 혜택을 제공한다고 5일 밝혔다./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SBI저축은행이 비금융 대안 정보를 대출 심사 전략에 활용해 금융 소비자에 우대 혜택을 제공한다고 5일 밝혔다.

최근 금융권에서는 신용정보(CB)에 의존한 기존 신용평가 방식의 정보 비대칭성을 해소하고 더욱 정교하게 고객을 판단할 수 있도록 비금융 대안 정보의 활용도를 늘리거나 자체 스코어를 개발하는 형태로 심사 전략을 고도화하고 있다.

SBI저축은행도 네이버페이 스코어 도입에 이어, 6월부터 롯데멤버스의 비금융 소비 정보를 활용해 개인 신용대출 고객에 대한 우대 혜택을 제공한다.

기존에 제한된 정보로 판단하기 어려웠던 생애 최초 금융 소비자 등 신용정보가 부족한 고객들도 소비 규모, 패턴 등 세분화된 소비 정보를 결합하여 대출 한도를 더 부여하는 등 금융거래 조건이 개선될 수 있게 되었다.

특히, 이번 심사 전략은 기존 네이버페이 스코어와 마찬가지로 고객에게 유리한 방향으로만 적용되며, 심사 거절이 아닌 우대 전략을 제공하는 것에만 활용된다.

SBI저축은행 관계자는 “사회초년생처럼 기존 신용정보만으로는 평가하기 어려웠던 고객들도 롯데멤버스의 소비 정보를 활용하여 더욱 정교하게 심사하고 합리적인 대출 조건을 제시할 수 있게 되었다”며 “앞으로 다양한 노력을 통해 금융 사각지대에 있는 고객들에게도 실질적인 이익을 제공하는 등 포용 금융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