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비행기 타면 와인 마시고 자는 게 최고?…심장이 안 좋다면 '주의'해야

"기내에선 음주 후 잠 자지 마세요"…혈액 내 산소 급감 가능성
수면의 질이나 시간도 좋지 않아

[편집자주]

29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출국장에서 대한항공 비행기가 이륙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2022.3.29/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29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출국장에서 대한항공 비행기가 이륙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2022.3.29/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비행기를 타고 와인 한잔을 마신 후 잠을 자는 행동이 혈액 내 산소포화도를 급격히 낮출 위험이 있어 하지 말아야 한다고 미국 CNN방송이 4일(현지시간) 한 독일 연구를 인용해 보도했다.

전날 의학 저널인 '흉부'에 발표된 독일 쾰른 소재 DLR 항공우주 의학 연구소의 최신 연구에 따르면 연구진은 비행 중인 비행기 객실과 유사한 대기 환경을 조성해 성인 48명을 대상으로 실험했다. 비행 중인 여객기의 안은 2438미터(m)의 고도를 유지하느라 압력이 가해지고 있고 산소 농도도 낮다.

이들 건강한 성인들은 이틀 밤 동안, 두 가지 다른 환경에서 4시간 동안 잠을 잤다. 즉 한 번은 알코올 없이, 그리고 한 번은 와인 두 잔이나 맥주 한 캔에 해당하는 것을 마신 후에 잠을 잤다.

그런데 술을 마신 성인들은 밤에 산소의 양이 감소하고 심장 박동수가 증가하는 증세가 나타났다.

연구진은 "알코올 섭취와 저압 상태에서 잠을 자는 것의 조합은 심장 시스템에 상당한 부담을 주고 심장 또는 폐질환이 있는 환자의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연구자들은 많은 사람들이 불편한 기내에서 잠을 자기 위해 술을 마시지만, 그렇게 하는 것은 장기적인 건강은 물론 잠깐 휴식을 취하겠다는 원래 취지에도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심장 영향 외에 연구진이 함께 실시한 참가자들 수면의 질 조사에서 기억력 강화와 뇌 회복에 중요할 수 있는 빠른 안구 운동 단계인 렘수면 시간은 비행기 상태에서 술을 마신 사람들에게 더 짧았다. 이는 술이 빨리 잠드는 것을 도울 수 있지만, 깊이 잠들게 하지는 못한다는 통념과도 부합한다.

미 덴버에 있는 국립유대인건강(센터)의 심혈관 예방 및 건강 책임자인 앤드루 프리먼 박사는 "많은 사람에게서 술을 많이 마시면 코골이와 수면 무호흡증이 훨씬 더 심해지는 것을 목격했다"고 말했다. 특히 수면 보조제와 알코올을 섞지 않도록 조심해야 하는데, 둘 다 진정제이고 함께 복용하면 진정 효과가 강해지기 때문이라고 프리먼 박사는 말했다. 그는 둘을 함께 섭취하는 경우 "응급 상황이 벌어지는 경우가 있다"고 밝혔다.

기내에서 술을 먹고 잠을 자는 것이 좋지 않다면 어떻게 지루한 비행시간을 견딜까. 프리먼 박사는 가능하면 자연스러운 신체 주기와 같게 비행시간을 선택하고(착륙한 후 잠을 마치고 하루를 시작하는 식으로) 기내가 건조한 것을 감안해 물을 마시며 적절하게 수분을 유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장거리 비행을 하고 있다면, 일어나서 약간의 움직임이라도 취하려고 노력하라고 했다. 화면에서 방출되는 청색광이 수면 패턴을 방해하므로 "비행기에서 잠을 자려고 한다면 잡음 제거 헤드폰을 구입하고 특히 비행기가 이륙하기를 기다리는 동안 전자 기기 화면을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