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이재명 "영일만 석유, 밑 빠진 독 우려…정부 예산 재고해야"

"기본적으로 이런 사업은 민간자본 유치하는 게 맞아"
"부산 엑스포 유치 실패 같은 충격 발생하지 않게 해야"

[편집자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 발언하고 있다. 2024.6.5/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 발언하고 있다. 2024.6.5/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5일 윤석열 대통령이 발표한 경북 포항 영일만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에 대해 "밑 빠진 독에 물 붓기가 될지 모르는데 정부 예산을 전적으로 들여서 하는 것은 심각하게 고려해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기본적으로 이런 사업은 민간 자본을 유치해 하는 게 맞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석유 탐사를 놓고 확률이 20%라고 한다. 반대로 얘기하면 80%는 아니라는 말"이라며 "일설에 의하면 20% 확률이니 1000억원씩 들여 5번 뚫으면 확실하다는 얘기를 한다는데 이런 소리를 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또한 "현재 5개를 시추하는 데 5000억원이 든다고 한다"며 "부산 엑스포 (유치)에 들어간 돈과 비슷해지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성공하기 바라지만 그 과정에서 예산 낭비 요소가 없는지, 불필요하게 과도한 국민의 기대를 자극해 나중에 또 엑스포 유치 실패와 같은 충격이 발생하지 않도록 신중하고 안정적인 국정 운영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