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변성환호' 수원, 신임 코칭스태프 구성 완료…수석코치 없이 파트별 분담

신화용 골키퍼 코치는 잔류
배기종 스카우트, 10년 만에 수원 복귀

[편집자주]

 수원삼성이 변성환 감독을 보좌할 신임 코칭스태프  구성을 완료했다.(수원 제공) 
 수원삼성이 변성환 감독을 보좌할 신임 코칭스태프  구성을 완료했다.(수원 제공) 

프로축구 K리그2 수원 삼성이 새롭게 지휘봉을 잡은 변성환 감독을 보좌할 신임 코칭스태프 구성을 완료했다.

수원은 5일 "김도용 코치, 민동성 코치, 이상용 코치, 배기종 스카우트가 새롭게 변성환 감독을 보좌한다"고 밝혔다. 기존 수원 코치진 중 신화용 골키퍼코치, 김성현 피지컬 코치는 잔류한다.

수원은 "변성환 감독의 전술 방향 및 선수단 운영에 대한 이해도, 경기력을 향상하기 위한 세부적 훈련 프로그램 구성 역량을 기준으로 신임 코치진을 선임했다"고 설명했다.

김도용 코치는 2011년 부산 동평중, 부산중앙중 감독을 거쳐 2021년부터 대한축구협회(KFA) 전임지도자로 활동했으며, 변성환 감독을 도와 한국 U17 대표팀의 AFC U17 아시안컵 준우승을 이끌었다.

민동성 코치는 KFA 전임지도자로 2007년 K3 창원 유나이티드 감독으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한 후 충주 험멜 수석 코치 및 감독대행, FC서울 U18 수석코치, 울산HD U15 수석코치, 안산 그리너스 수석 코치 및 감독 대행, 한국 U23 대표팀 코치 등 여러 팀에서 경험을 쌓았다.

이상용 코치는 2016년부터 성남 U18 수석코치로 활동한 후 2023년부터 성남 U15 감독으로 팀을 지휘했다. 배기종 스카우트는 경남FC 코치를 역임했으며, 2014년 수원에서 선수 생활을 한 이후 10년 만에 수원에 다시 복귀하게 됐다.

한편 새롭게 구성된 수원의 코칭스태프는 별도의 수석코치를 선임하지 않고 공격, 미드필드, 수비, 세트피스 등 각 파트별로 역할을 세분화해 운영할 예정이다.

수원은 이번 시즌 K리그2에서 13개 팀 중 6위에 자리해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