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밀양 성폭행 세번째 가해자 신상공개…"결혼해 딸 낳고 명품 휘감았다"

[편집자주]

('전투토끼' 갈무리)
('전투토끼' 갈무리)

밀양 여중생 성폭행 사건의 가해자가 수입차 딜러로 일하다 신상 공개 이후 직장에서 해고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 가해자와 친하게 지낸 또 다른 가해자의 근황이 폭로됐다.

지난 4일 유튜브 채널 '전투토끼'는 '밀양 세 번째 가해자 공개. ○○○, 호의호식하며 잘살고 있었네?'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유튜버는 "가까운 동네에서 일어난 일이고 가해자들 또한 저와 비슷한 연령대"라며 "그 당시 전 어려서 가해자들 처벌에 대한 부조리함을 세상에 알려야겠다는 생각조차 할 수 없었다. 그냥 지나가는 뉴스 정도로만 생각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뒤늦게 가해자의 신상을 공개하겠다고 나선 유튜버는 "A 씨는 앞서 공개된 B 씨의 절친이자 오른팔이다. A 씨는 B 씨가 털리는 모습을 보고 '혹시 나도 털린 거 아닌가?' 하고 5분마다 한 번씩 본인 이름을 유튜브에 검색해 본다더라"라고 주장했다.

이어 "근데 네 이름 검색해도 아무것도 나오는 게 없어서 섭섭했을 텐데 그 섭섭함을 내가 풀어주겠다"며 "이름 ○○○, 1986년생 밀양 ○○고등학교 졸업. B 씨와 2010년대 창원 모 통신사 본사 직영점에 입사했다"고 밝혔다.

다만 유튜버는 A 씨가 통신사 대리점이나 판매점이 아닌 본사에 있다며 관련 없는 매장들에 항의 전화하는 등 피해 주지 말라고 부탁했다.

('전투토끼' 갈무리)
('전투토끼' 갈무리)

유튜버는 "B 씨는 회사 사칙에 어긋나는 행동을 해서 잘렸는데 A 씨는 아직도 잘 다니고 있다"며 "A 씨 핸드폰 번호에 '7777'이 들어간다. 20년째 신상 공개 안 돼서 재수 좋다고 '7777' 한 것 같은데 이제 '4444'로 바꿔라"라고 말했다.

또 "A 씨와 아내 핸드폰 번호 가운데 자리가 똑같다. A 씨가 대전 본사 교육에서 지금의 아내 만나서 졸졸 따라다니며 겨우겨우 꼬셨다던데 의도적으로 타지역 여자 꼬신 거 아니냐?"며 "네 아내도 네가 과거에 어떤 죄를 저질렀는지 다 알고 만났겠지? 장모님, 장인어른도 다 알고 계시겠지? 이랬든 저랬든 네 죄는 변함없다"고 꼬집었다.

특히 유튜버는 A 씨가 아내, 딸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유하며 "정말 화목한 가정 보기 좋다. 스톤아일랜드, 발렌시아가, 버버리, 몽클레어 옷 입고 샤넬 백 들고 신형 카니발에 미니쿠퍼까지. 김해 신도시 ○○아파트에 살고 있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해자들은 20년이 지난 지금도 왜 서로의 주변에서 벗어나질 못하냐. 피해자는 숨어서 쥐 죽은 듯이 살고 너희는 왜 떵떵거리면서 잘살고 있냐? 세상이 반대로 돌아간다"고 분노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