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멸균팩 수거해 1만개 핸드타월로"…카카오, 환경 보호 앞장

서울대 기후테크센터와 '사회적 탄소 감축량' 산정 위한 연구
카카오같이가치 '그린행동 인증 챌린지' 등 다양한 캠페인도

[편집자주]

(카카오 제공)
(카카오 제공)

카카오(035720)와 카카오 계열사가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다양한 캠페인과 이벤트를 진행한다.

◇서울대 기후테크센터와 사회적 탄소 감축량 산정해 공개

카카오는 이용자들이 2023년 한 해 동안 카카오 내 다양한 서비스를 통해 환경에 기여한 부분을 '카카오 카본인덱스' 및 '사회적 탄소 감축량'으로 산정해 5일 발표했다.

카카오는 환경 문제 해결에 동참하고자 지난 2022년 '액티브 그린 이니셔티브'를 선언하고, 지난해부터 이용자가 카카오 서비스를 통해 환경에 기여한 활동을 계량화한 카본인덱스 수치를 발표해 오고 있다.

2023년 카본인덱스는 5400만 KUC(Kakao Users’ Carbon reduction)로 집계됐다.

카본인덱스에는 카카오의 다양한 서비스의 이용자 환경 기여 데이터가 반영됐다. △카카오페이와 카카오톡 지갑을 통한 전자문서 전환 1억 2000만 건 △카카오맵 자전거, 카카오T 바이크 총 이동거리 3700만Km △카카오T 전기택시·전기차 총 이동거리 4억 5000만Km, △버려지는 것에서 새로운 쓸모를 찾은 제품 440만 개 △카카오톡 선물하기와 카카오메이커스 그린 라벨 구매 290만 건 △플라스틱 학생증 대신 휴대폰 속 톡 학생증 사용 등 이용자들이 카카오의 서비스를 통해 기여한 활동을 반영했다.

올해는 서울대 기후테크센터와 이용자가 기업의 서비스나 기능·정보 등을 이용할 경우 줄일 수 있는 탄소 감축량 산정을 위한 원칙과 방법론의 연구를 진행한 뒤 신뢰할 수 있는 '사회적 탄소 감축량'을 함께 공개했다.

2023년 '사회적 탄소 감축량'은 총 2만 7000톤(tCO₂e)이다. 나무 약 20만 그루, 축구장 230개 규모의 숲이 흡수하는 탄소량과 같은 효과다.

카카오 판교오피스 전경 (카카오 제공) © 뉴스1
카카오 판교오피스 전경 (카카오 제공) © 뉴스1

◇이용자와 함께하는 다양한 캠페인 및 이벤트 진행

카카오는 세계 환경의 날의 취지에 동참하기 위해, 이용자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캠페인과 이벤트를 진행한다.

카카오메이커스는 매일유업과 함께 다 쓴 멸균팩을 새활용하는 '멸균팩 새가버치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이용자들의 호응에 힘입어 작년 환경의 날에 이어 올해도 진행된다.

지난해에는 1만 3000여 명이 참여해 83만 장의 멸균팩을 수거하고 이를 1만 4400개의 핸드타월로 새활용해 판매했다. 수익금은 결식 우려 아동에게 전액 기부됐다.

'멸균팩 새가버치 프로젝트'는 14일까지 카카오메이커스 홈페이지에서 참가 신청이 가능하다. 총 1만 5000명의 새활용 크루를 선정할 예정이다.

참여자는 최소 30개 이상의 멸균팩을 제출해야 한다. 참여자에게는 메이커스 쿠폰을 제공하고, 50개 이상 제출한 고객에게는 매일유업 어메이징 오트 제품을 추가로 증정할 예정이다.

카카오의 사회공헌 플랫폼 '카카오같이가치'에서는 오는 30일까지 지구를 돕는 '그린행동 인증 챌린지'를 진행한다.

이용자들이 텀블러 사용, 페트병 라벨 제거, 휴대폰 다크모드 설정 등 세 가지 환경 보호 행동 중 하나를 선택하고 인증사진을 올리면 카카오가 1000원을 환경 모금함에 대신 기부한다. 환경 관련 프로젝트 10곳을 선정해 환경의 날 모금 캠페인을 열고, 응원·공유·댓글 참여 1건당 카카오가 100원씩 기부할 계획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