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강남 오피스텔 모녀 살해범 '65세 박학선' 7일 오전 검찰 송치

대치동 오피스텔 사무실에서 모녀 살해…이별 통보에 보복 가능성
경찰, 4일 박학선 신상 공개 "공공 이익 있다고 판단"

[편집자주]

강남 오피스텔에서 모녀관계인 여성 2명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피의자 박학선(65)의 신상정보가 공개됐다. 서울경찰청 신상정보공개심의위원회(신상공개위)는 지난 4일 오후 회의를 열고 박학선의 이름과 나이, 얼굴 사진(머그샷) 공개를 의결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박학선의 머그샷. (서울경찰청 제공) 2024.6.5/뉴스1
강남 오피스텔에서 모녀관계인 여성 2명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피의자 박학선(65)의 신상정보가 공개됐다. 서울경찰청 신상정보공개심의위원회(신상공개위)는 지난 4일 오후 회의를 열고 박학선의 이름과 나이, 얼굴 사진(머그샷) 공개를 의결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박학선의 머그샷. (서울경찰청 제공) 2024.6.5/뉴스1


강남 오피스텔에서 모녀관계인 여성 2명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박학선(65)이 7일 검찰에 송치된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살인 혐의를 받는 박 씨를 7일 오전 7시 40분에 구속 송치한다고 5일 밝혔다.

박 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7시쯤 강남구 대치동 오피스텔 사무실에서 모녀 사이인 60대 여성과 30대 여성을 흉기로 찌르고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13시간 만인 다음 날 오전 서울 남태령역 인근에서 체포됐다. 서울중앙지법은 지난 2일 '도망 염려'를 이유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은 박 씨가 과거 연인 사이였던 것으로 알려진 60대 여성의 이별 통보에 보복할 목적으로 범행을 저질렀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하고 있다.

한편 서울경찰청은 전날 신상정보공개심의위원회 회의를 열고 박 씨의 이름과 나이, 얼굴 사진(머그샷) 공개를 의결했다. 중대범죄신상공개법 제정 및 시행 후 경찰의 첫 신상 공개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의 잔인성 및 피해의 중대성이 인정되는 점, 범행 증거가 충분한 점 등을 고려할 때 공공의 이익이 있다고 판단했다"며 "피의자가 공개 결정에 서면으로 이의 없음을 표시해 오늘부터 30일간 신상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