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국힘 "오늘 본회의 불참…의장단 선출 표결 안 한다"

"일방적 본회의 강행처리 인정할 수 없어"
"오후 1시30분 최종 행동 방침 정할 것"

[편집자주]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원 구성 협상을 위한 회동을 마친뒤 비공개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4.6.5/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원 구성 협상을 위한 회동을 마친뒤 비공개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4.6.5/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5일 "우리는 본회의에 참석해 표결에 임할 수 없다는 입장을 확인했다"며 이날 오후 국회의장 선출을 위해 예정된 국회 본회의 불참을 선언했다.

추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의총에서 이번 본회의 의사일정과 관련해 여야 합의가 제대로 되지 않았고, 합의되지 않았음에도 일방적으로 본회의를 강행 처리하는 것을 인정할 수 없다는 데 뜻을 같이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원내대표는 ‘본회의에 참석하지 않는 것이냐’는 질문에 "참석 안할 것이다. 의장 표결에 참석하지 않는다"며 "기본적으로 회의장 불참 방침을 정했다"고 부연했다. 회의장에서 퇴장하는 게 아니라 본회의 자체를 불참한다는 것이다.

추 원내대표는 여당 몫 부의장 선출에 대해서도 "의장, 부의장 할 것 없다"며 "오늘 의사일정 자체가 강행된 것이기 때문에 인정할 수 없다"고 했다.

다만, 추 원내대표는 "오후1시30분에 최종행동 방침을 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오후2시 본회의에 앞서 의원총회를 한 번 더 진행할 예정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