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암 치료 혁신"…정부, 방사성의약품 산업 생태계 육성

유관기업 9개사·방사선진흥협회 초청 간담회 진행

[편집자주]

© News1 DB
© News1 DB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암 치료 등을 혁신할 수 있는 '방사성의약품' 등 방사선바이오 분야를 육성한다.

과기정통부는 방사선바이오 분야에 필요한 지원 방안을 모색하고자 방사성의약품 기업·유관기관을 초청 후 간담회를 열었다고 5일 밝혔다.

이날 오후 서울역 인근서 개최된 간담회에는 SK바이오팜(326030), 셀비온(308430), 씨앤큐어, 한국수력원자력 등 관련 기업 9개 사와 방사선진흥협회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간담회는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이 주재했다.

방사선바이오란 방사선 기술과 생명과학을 결합해 과학연구, 의학, 치료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하는 기술 및 연구 분야를 통칭하는 것이다. 예컨대 방사선을 이용한 질병 진단·치료 연구 등이 있다. 이런 연구를 통해 암 치료와 진단, 영상 이미지 등 난제를 해결할 수 있다.

이날 간담회서는 방사선바이오의 핵심인 방사성의약품 개발 관련 정부 지원방향이 업계에 공유됐다.

방사성의약품은 방사선 에너지를 방출하는 방사성동위원소가 질병 부위에 적용되게끔 제조한 약품이다. 일반의약품과 비교해 신약 개발기간·비용이 적게 소요되고 적은 양으로도 투약 효과가 좋다. 회복 속도 또한 기존 약품보다 빨라 암 치료의 새로운 대안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최근 글로벌 시장서도 노바티스, 아스트라제네카 등 글로벌 거대 제약회사가 관련 전문기업을 인수하는 등 해당 약품 분야로 투자를 늘리고 있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시장 선점을 목표로 '방사선바이오 성과창출 지원 전략'을 마련해 발표할 예정이다.

현장에 참석한 업계서는 과기정통부가 구상하는 지원 방향을 환영한다는 입장이다. 유관 기관은 정부의 투자 의향을 환영하는 한편 정책 마련에 필요한 산업 현장 경험, 다양한 의견 등을 제시했다.

황판식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은 "전 세계적으로 방사성의약품 시장이 급성장하는 와중 국내 기술력도 높아지고 있다"며 "정부와 관련 기관들의 역량 결집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