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인텔 "개방형 AI 생태계로 '독점' 엔비디아 잡겠다…네이버와 공감"

인텔 AI 서밋 서울 2024…호타드 부사장 "가우디3 생태계에 누구나 참여"
하정우 네이버클라우드 센터장 "특정 GPU로 시장 독과점…인텔과 협업"

[편집자주]

저스틴 호타드 인텔 데이터센터·인공지능(AI) 사업 총괄 수석부사장이 5일 서울 서초구 JW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인텔 AI 서밋 서울 2024'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24. 6. 5./뉴스1 © News1 한재준 기자
저스틴 호타드 인텔 데이터센터·인공지능(AI) 사업 총괄 수석부사장이 5일 서울 서초구 JW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인텔 AI 서밋 서울 2024'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24. 6. 5./뉴스1 © News1 한재준 기자

저스틴 호타드 인텔 데이터센터·인공지능(AI) 사업 총괄 수석부사장은 5일 자사의 AI 가속기 '가우디'의 장점으로 개방형 플랫폼을 꼽으며 이를 바탕으로 엔비디아와 경쟁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호타드 부사장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JW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인텔 AI 서밋 서울 2024' 기자간담회에서 '엔비디아의 독점 구도에서 벗어나기 위한 전략'을 묻는 질문에 "기본은 개방형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인텔은 대만에서 전날 열린 '컴퓨텍스 2024'에서 3분기 출시될 차세대 AI 가속기인 '가우디3' 성능을 공개했다. 펫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는 가우디3이 동급 엔비디아 H100 그래픽처리장치(GPU) 대비 학습 시간이 최대 40% 빠르고 대규모언어모델(LLM) 실행 시 최대 2배 빠른 추론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호타드 부사장은 가우디의 이 같은 강점과 함께 개방형 생태계를 강조했다. 그는 "데이터센터는 광범위한 참가자, 생태계로 구성되기 때문에 개방형 표준을 통해 모든 참가자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다"며 "인텔은 개방형 생태계를 추구하고 이 생태계에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AI는 강력한 개방형 생태계를 필요로 한다"며 "지금 저희의 우선순위는 핵심 고객과 생태계 파트너와 협력하는 것이다. 그들의 유스케이스를 지원하고, 그들이 성공하도록 지원하는 것"이라고 했다.

앞으로의 AI 생태계를 자사의 제품 중심으로 형성하겠다는 구상에 맞게 인텔은 네이버 등 우리나라 기업과의 협업도 강조했다.

호타드 부사장은 "한국 기업과의 파트너십은 AI 미래 비전의 중심에 있다"며 "네이버 외에도 삼성, SK하이닉스와도 장기적인 파트너십을 가지고 협력 중"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네이버에 대해 "(개방형 생태계 구축에 있어서) 네이버와 공감이 있었다"며 "네이버 파운데이션 모델의 경우 광범위한 유스케이스를 가지고 있어 새로운 기회나 아이디어를 검증할 수 있는 파트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하정우 네이버 클라우드 AI혁신 센터장이 5일 열린 '인텔 AI 서밋 서울 2024'에서 발표하고 있다. 2024.6.5/뉴스1 © News1 한재준 기자
하정우 네이버 클라우드 AI혁신 센터장이 5일 열린 '인텔 AI 서밋 서울 2024'에서 발표하고 있다. 2024.6.5/뉴스1 © News1 한재준 기자

행사에 참여한 네이버 측도 엔비디아 중심의 AI 칩 생태계를 바꾸기 위해 인텔과의 협력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정우 네이버 클라우드 AI혁신 센터장은 이날 발표를 통해 "특정 기업의 AI 칩 중심으로 (시장이) 상당히 독과점화하고 있다"며 "이런 독과점이 생산능력을 고려했을 때 생성형 AI 사업 기회의 상한을 만든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 관점에서 특정 GPU가 독점돼 있는 상황이 개선될 필요가 있다. 더 경쟁력 있는 대안이 함께 나와 선택지가 넓어져야 전체적인 생성형 AI 시장의 기회가 확대된다"며 "그래서 네이버 클라우드는 인텔과 협업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