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김태균·봉중근, 7월 한일 레전드 야구대회 추가 출전 선수 확정

日 홋카이도 에스콘필드서 한일 드림플레이어스 개최

[편집자주]

한일 드림 플레이어스 게임, 7월22일 일본 에스콘필드에서 개최. (닛폰햄 파이터스 제공)
한일 드림 플레이어스 게임, 7월22일 일본 에스콘필드에서 개최. (닛폰햄 파이터스 제공)

한국과 일본 야구의 전설들이 7월 일본에서 친선경기를 진행한다.

일본프로야구 닛폰햄 파이터스가 주최하는 '한일 드림 플레이어스 게임'이 7월 22일 일본 홋카이도 기타히로시마시 에스콘필드에서 열린다. 

이번 대회는 한일 양국의 야구 교류 활성화를 위해 기획됐다. 

앞서 주최 측은 구대성, 박경완, 박석민 등 한국 레전드 출전 명단을 알린 가운데 5일 추가 명단을 발표했다.

고창성, 권혁, 김태균, 봉중근, 윤길현, 이대형, 이현승, 조웅천, 조인성 등 과거 KBO리그를 수놓았던 선수들이 추가로 합류했다.

일본은 하라 다쓰노리 감독, 야마다 히사시, 오가타 고이치(이상 코치)가 지휘한다.

우에하라 고지, 다니시게 모토노부, 도리타니 다카시, 오가사와라 미치히로, 우치가와 세이치, 이나바 아쓰노리, 이와쿠마 히사시, 조지마 겐지, 후지카와 규지, 후쿠도메 고스케 등이 친선 경기에 출전할 전망이다.

김인식 감독은 "한일 양국의 친선을 도모하는 경기에 감독으로 참여할 수 있어 영광"이라며 "일본에 대단한 선수들이 많지만, 한국도 부끄럽지 않은 경기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