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착륙하던 여객기가 경로 이탈해 버스와 충돌하면?' 정부 21개 기관 합동훈련

올해 2번째 '레디코리아' 훈련, 인천국제공항서 진행…인명피해 144명 가정
화재 진압·승객 구출…소방 신속동료구조팀까지 출동

[편집자주]

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활주로에서 열린 2024 READY korea 2차 훈련 중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가정한 항공기에 큰불이 발생하자 소방차가 집중 방수를 하고 있다. 이날 훈련은 항공기가 착륙을 시도하던 중 강풍으로 인해 활주로에서 이탈하며 셔틀버스에 추돌한 상황을 가정해 진행됐다. (공동취재) 2024.6.5/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활주로에서 열린 2024 READY korea 2차 훈련 중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가정한 항공기에 큰불이 발생하자 소방차가 집중 방수를 하고 있다. 이날 훈련은 항공기가 착륙을 시도하던 중 강풍으로 인해 활주로에서 이탈하며 셔틀버스에 추돌한 상황을 가정해 진행됐다. (공동취재) 2024.6.5/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인천공항소방대 현장 출동 완료했습니다. 화재 진압과 인명 구조를 실시하겠습니다."

180여명이 탑승한 보잉 747 항공기에서 불길이 치솟자 인천국제공항 관제탑은 핫라인으로 공항소방대 출동을 요청하고 관계기관에 상황을 전파했다. 공항공사 자체 소방대는 공항 내 어디든 3분 안에 출동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추고 있다. 

올해 2번째 '레디 코리아' 훈련인 이날 훈련에는 행안부와 국토부, 인천시, 인천국제공항공사 등 21개 정부 기관이 참여했다. 정부는 전례 없는 복합 재난에 대비하는 취지에서 지난해 레디 코리아 훈련을 처음 시작했다. 담당 부처만 대응 절차를 점검하는 기존 정부 훈련과 달리 복수 기관이 실전 상황을 가정해 대응을 연습한다.

이날 훈련은 인천국제공항에서 착륙 중이던 여객기가 순간적인 돌풍으로 활주로를 이탈해 승객용 버스와 충돌하는 상황을 가정했다. 2022년 10월 필리핀 세부 국제공항에서 여객기가 착륙 중 활주로를 이탈해 공항시설과 충돌한 사례를 참고했다. 총 142명(사망 22명·중상 44명·경상 76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대규모 재난 상황을 전제했다.

항공기 기장은 먼저 자력탈출이 가능한 승객을 기체 전면도어로 탈출시켰다. 공사는 이어 사고 장소 주변을 항공기 제한구역으로 설정하고 비행기 이·착륙을 중단시켰다.

현장에 도착한 공항소방대는 불길과 싸우며 기체에 접근해 승객 대피로를 확보했다.

사고 상황을 접수한 행정안전부는 이상민 장관의 지시사항을 전달하고 대통령실, 국조실, 지자체 등에 재난상황을 전파했다. 인천 중구 재난안전상황실도 사고 상황을 대응 부서에 긴급 통보하고 상황판단회의를 소집했다.

공항소방대에 이어 화재 신고 접수 약 5분 뒤에는 영종소방서 소방대도 현장에 도착했다. 소방은 총력 대응을 위한 '긴급구조통제단'을 가동해 인근 소방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했다.

국토교통부는 항공기 사고 위기경보 '심각' 단계를 발령한 뒤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인천 중구는 주민에게 재난문자를 발송한 뒤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본격적인 대응에 들어갔다.

소방 구조대가 열화상 카메라와 이동식 유압장비로 항공기 내부를 수색한 끝에 미처 탈출하지 못하고 있던 부상 승객들을 탈출시켰다. 항공기와 충돌한 버스에서도 의식을 잃은 승객을 구조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중구 보건소는 화재 직후 현장 응급의료소를 설치해 부상자의 중증도를 분류하고 상태별로 환자를 병원으로 이송했다. 긴급·응급환자를 최우선으로 이송하고 사망자들은 임시영안소로 옮겼다.

행안부는 대규모 인명피해가 확인됨에 따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범정부 총력 대응체계로 전환했다.

소방 헬기가 훈련을 진행 중인 모습. © 뉴스1 박우영 기자
소방 헬기가 훈련을 진행 중인 모습. © 뉴스1 박우영 기자

이상민 장관은 최초 지시 이후 즉시 현장으로 이동해 상황을 확인하고 현장지휘차량에서 원격으로 중대본 회의를 주재했다. 회의에서 관계기관에 신속한 재난상황 수습과 인명피해 최소화를 지시했다. 항공기 내 소방 구조대원 1명이 고립되면서 소방 신속동료구조팀(RIT)이 출동해 동료를 구출하기도 했다.

이날 현장에서 훈련을 지휘한 이상민 장관은 "항공기 사고는 대규모 인명피해로 이어지기 때문에 신속 대응 훈련이 반드시 필요한 재난 가운데 하나"라며 "정부·지자체는 물론 공공기관, 민간병원, 군 부대까지 함께 협력해 실전 훈련을 진행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행안부는 지난해 2회 실시했던 레디 코리아 훈련을 올해 4회로 늘렸다. 올 하반기에는 고속도로 터널 사고에 대비한 훈련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 장관은 "앞으로도 훈련 결과를 토대로 다양한 대형·복합재난에 대한 대비체계를 확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