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독거노인 급식' 주걱 든 대기업 회장…"사랑의밥차 봉사 귀감"

구자은 회장 등 경영진 봉사활동…LS그룹 5000만원 후원

[편집자주]

구자은 LS그룹 회장(가운데)이 5일 서울 용산구 효창동에서 독거노인을 위한 ‘사랑의 밥차’ 봉사활동에 참여하고 있다.(LS 제공) 2024.6.5/뉴스1 © News1 한재준 기자
구자은 LS그룹 회장(가운데)이 5일 서울 용산구 효창동에서 독거노인을 위한 ‘사랑의 밥차’ 봉사활동에 참여하고 있다.(LS 제공) 2024.6.5/뉴스1 © News1 한재준 기자

구자은 LS 회장이 5일 사단법인 사랑의밥차가 운영하는 독거노인 대상 무료급식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LS에 따르면 이날 구 회장은 명노현 부회장, 안원형 사장과 함께 서울 용산구 효창동 내 독거노인 350여명을 대상으로 전복삼계탕 중식 지원 봉사활동을 했다.

이번 봉사활동은 구 회장이 직접 제안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LS 러브스토리' 일환으로 진행됐다. 구 회장은 봉사를 마치고 봉사자들과 식사를 하며 "어려운 이웃을 위해 꾸준한 나눔을 실천 중인 사랑의밥차 봉사자의 노력이 우리 사회에 긍정적인 귀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랑의밥차는 지난 25년간 전국 소외계층을 찾아 무료 급식을 제공해 온 비영리 봉사단체다. LS는 코로나19 이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 곳에 5000만 원을 후원한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