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명동 상권 다시 뜬다"…외국인 패션·뷰티 성지 '올·무·다' 효과

올리브영, 명동 매출 101% 신장…무신사·다이소도 수혜
외국인 관광객 북적이자 명동 부활…K-패션·뷰티 '인기'

[편집자주]

서울 중구 명동거리 모습. 2024.5.7/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서울 중구 명동거리 모습. 2024.5.7/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올해 들어 한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이 월평균 100만 명을 웃돌며 '코로나19' 팬데믹 이전 수준까지 회복세를 보인 가운데 국내 패션·뷰티 브랜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CJ올리브영(340460), 무신사, 다이소 등 이른바 '올·무·다'를 중심으로 서울 명동이 다시 급부상하는 모습이다.

6일 올리브영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명동 상권 매출은 전년 대비 101% 신장했다. 6월1일 기준 명동상권에는 올리브영 매장이 5곳 있다.

그중 지난해 11월 문을 연 명동타운의 외국인 매출 비중은 90%에 달한다. 명동타운에서는 하루 5000명의 방문객이 물건을 사 간다. 해당 매장에서만 10초에 1명꼴로 외국인 고객이 K-뷰티 상품을 구매하는 셈이다. '올영세일' 기간에는 매출이 2배 이상 증가한다.

무신사 역시 지난 3월 말 오픈한 '무신사 스탠다드 명동' 매장의 외국인 고객 매출(택스프리 기준) 비중은 5월 기준 45%로 집계됐다. 오픈 직후였던 3월만 하더라도 30.7%였으나 두 달 만에 절반 가까이 외국인 매출이 늘고 있다

다이소도 'K-뷰티' 수혜를 입고 있다. 올해 1분기 다이소 전국 매장 내에서 해외카드 결제 매출 증가율은 전년 동기 대비 76% 증가했다. 특히 다이소 명동점은 지난해 3월 오픈 이후 외국인 관광객이 50% 이상 급증했다.

이처럼 명동 상권은 회복세가 두드러지며 '상권 1번지' 아성을 되찾아가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서울의 소규모 상가 공실률은 5.7%로 지난해 초 6.3%보다 0.6%포인트 줄었다.

코로나19 대유행 기간인 2022년 초 명동의 소규모 상가 공실률은 42.1%에 달했으나 지난해 말 19.7%로 절반가량 감소했다. 올해 1분기에는 외국인 관광 수요의 회복으로 공실률이 1.8%까지 급감했다.

명동 상권 회복에는 외국인 관광객의 역할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올해 1~4월 방한 해외 관광객 수는 약 487만 명으로 전년 동기 260만 명보다 약 87% 늘어났다. 월평균으로 따져 보더라도 매월 100만 명 이상이 한국을 찾고 있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발표한 '2024년 1분기 외래관광객조사'에서는 가장 좋았던 방문지로 명동이 15.2%를 얻어 가장 높았고 홍대입구(8.7%), 경복궁(7.7%), 강남(4.4%) 순으로 조사됐다.

특히 외국인 관광객은 'K-패션'과 'K-뷰티'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 조사에 따르면 방한 관광객들이 쇼핑한 품목 조사에서는 의류가 48.8%를 차지했고 △신발류 14.3% △가방류 11.6% 순이었다.

해외 고객들이 가장 많이 구입한 품목은 향수 및 화장품으로 67.7%에 이르렀다. 이는 국내 기업 매출 성장세에도 고스란히 나타난다. 올리브영의 올해 1분기 기준 외국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63% 뛰었다.

업계 관계자는 "팬데믹 이후 한국을 찾는 관광객들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패션, 뷰티 등 국내 브랜드 로드숍 매장을 직접 찾는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며 "한국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브랜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어서 해외 시장 진출에 대해 기대도 해볼 만하다"고 말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