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폐수 한방울 안나오는 제련소…영풍 석포제련소, 2년 연속 대기록

무방류 시스템 도입해 정수 처리…작년 8억L 100% 재사용

[편집자주]

영풍 석포제련소 폐수 재이용 시설 DCS 룸에서 한 직원이 통합 시스템으로 설비를 제어하고 있다.(영풍 제공)
영풍 석포제련소 폐수 재이용 시설 DCS 룸에서 한 직원이 통합 시스템으로 설비를 제어하고 있다.(영풍 제공)

영풍 석포제련소가 2년 연속 폐수 배출량 '제로'(Zero)를 달성하면서 친환경 수처리의 모범 사례로 주목받고 있다.

5일 영풍(000670)에 따르면 석포제련소는 지난해 1년간 발생한 공정 사용수 88만 6403㎥(8억 8640만L)를 전량 외부 배출 없이 폐수 재이용 시설로 처리했다. 이는 대한민국 국민 290만 명의 일일 물 소비량에 맞먹는 규모다.

영풍 석포제련소는 2021년 5월 세계 제련소 최초로 폐수 재이용 시설인 'Z.L.D'(Zero Liquid Discharge)을 도입, 2022년부터 2년 연속 폐수 무방류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Z.L.D는 '상압 증발 농축식'으로 제련 공정에서 발생한 폐수를 정수 처리한 다음 고온(100도 이상)으로 끓여 수증기를 포집하는 방식으로 깨끗한 물을 100% 회수해 공정에 재사용하는 시스템이다.

폐수 재이용 시설의 주요 설비는 정수 과정을 거친 공정 사용수를 끓여 수증기로 만드는 증발농축기와 불순물을 고형화해서 처리하는 결정화기로 구성된다. 하루 최대 처리 용량은 4000㎥로 현재 하루 평균 2000~2500㎥의 공정 사용수를 이 시설로 처리해 전량 공정에 재이용하고 있다.

이를 통해 환경 보호는 물론 낙동강 수자원 절약에도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다.

영풍 석포제련소 폐수재이용시설 전경(영풍 제공)
영풍 석포제련소 폐수재이용시설 전경(영풍 제공)

석포제련소의 폐수 재이용 시설은 국내 산업계에 입소문도 나면서 이차전지 관련 기업과 지방자치단체가 잇달아 견학을 요청하는 등 벤치마킹 대상이 되고 있다는 후문이다. 특히 최근 고농도 염폐수 처리 해법을 찾아 고심하고 있는 이차전지 업계를 중심으로 관심을 받고 있다.

영풍은 폐수 재이용 시설 외에도 낙동강 물 환경 보호를 위해 총 7000억 원 규모의 종합 환경투자 계획도 수립해 추진하고 있다. 또 자체 폐열 발전 시스템 및 ESS(에너지저장장치) 운영, 주민주도형 '오미산 풍력발전' 사업에 제련소 소유 초고전압(154kV) 전력망 무상 공여 등 자체적인 탄소중립 활동도 전개하고 있다.

영풍 관계자는 "세계 제련소 가운데 폐수 배출 제로를 달성한 것은 유례가 없는 일로 우리나라 산업 환경 발전에 한 획을 그은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가능한 글로벌 친환경 제련소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