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김풍 "작품에 뭔 일 터질지 몰라"…조병규·송하윤 학폭 터져 '쓴맛'

[편집자주]

(유튜브 '넷플릭스 코리아')
(유튜브 '넷플릭스 코리아')

웹툰 작가 겸 방송인 김풍이 배우 조병규와 송하윤의 학교폭력 논란으로 피해를 본 심경을 간접적으로 드러냈다.

4일 유튜브 '넷플릭스 코리아' 채널에 공개된 '단동진과 레오나르도 풍빈치, 넷플릭스를 평론하다' 영상에서는 김풍, 침착맨, 이창호, 단군이 출연했다.

넷플릭스 공개 예정작 '대홍수'에 대해 대화를 나누던 중, 김풍은 "나는 어쨌든 대홍수가 여름 시즌 전에 했으면 좋겠다"며 "여름에 나오면 안 좋다"고 의미심장한 말을 했다.

단군이 "그런 (재난) 상황이 실제로 일어나면 안 좋다는 거냐"고 묻자, 김풍은 "이제 드라마고 영화고 간에 뭔 일이 터질지를 모른다"며 진절머리를 쳤다. 이에 침착맨은 "피해자가 있으면 (관련 작품을) 편하게 볼 수 없다"며 공감했다.

김풍의 말을 이해한 단군은 "왜냐면 얼마 전에 형님(김풍)이 또…"라며 김풍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가 주연 배우들의 잇따른 학폭 논란으로 방영이 불투명해진 사건을 언급했다.

김풍은 씁쓸한 표정을 지으며 "그만 얘기해. 아무튼 무슨 일이 벌어질지 모른다"고 덧붙였다.

배우 조병규(왼쪽), 송하윤. © News1 DB
배우 조병규(왼쪽), 송하윤. © News1 DB

해당 작품은 김풍의 웹툰 '찌질의 역사'를 드라마화한 것으로 지난 2022년 이미 촬영을 마쳤으나, 미편성된 상황에서 주연 배우 조병규와 송하윤의 학폭 논란이 잇달아 터지며 편성이 되지 않고 있는 상태다.

앞서 김풍은 지난 4월에도 SNS에 "미치겠다 하하하하하하"라는 글을 게재해 송하윤의 학폭 논란에 곤란한 심경을 드러낸 바 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