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공휴일 법카 사용' '허위 감사 자료 제출 묵인' 사립대 적발

교육부, 성균관대·중앙대 재무 감사서…행정 조치

[편집자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모습. /뉴스1 © News1 김기남 기자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모습. /뉴스1 © News1 김기남 기자

성균관대와 중앙대가 교육부 재무 감사에서 교원이 자금을 부적절하게 사용한 정황이 드러나 행정 조치을 받았다. 

교육부는 지난해 4·5월 대학별로 8일간 이뤄진 성균관대와 중앙대 재무감사 결과를 5일 공개했다.

성균관대는 산학협력단 연구비 부정 사용을 지적받았다.

교원 4명이 공휴일에 법인 카드를 쓴 것이 적발됐다. 교육부는 "업무 관련 부득이한 사유가 있었다는 소명 없이 공휴일에 사용했다"고 지적했다.

교원 2명이 회의비 명목으로 주점 등에서 연구비를 지출한 사실도 드러났다.

시공업체가 사용하지 않은 법정 경비를 감액·정산하지 않고 업체가 낸 준공서류만으로 공사 대금을 지급한 사실도 적발됐다.

이에 성균관대에선 교직원 24명이 경고·주의 등 신분상 조치를 받았고, 기관 경고 등 행정 조치 12건을 받았다. 4573만 원이 회수 조치됐다.

중앙대에선 직원이 감사 중에 시설공사 보험료 미정산 소명자료를 허위 제출하고 상급자는 자료가 허위임을 알면서도 묵인하고 결재했다.

업무 관련성을 확인하지 않고 카드사 고지서만으로 법인 회계 운영비를 지출한 사실도 드러났다.

중앙대에선 교직원 13명이 경고 등 신분상 조치를 받고, 기관 경고 등 행정조치 9건(고발 1건 포함)이 내려졌다. 용도 외 사용한 5679만 원은 회수 조치됐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