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3040·수도권' 與원외인사들, 당대표 선거 목소리 커진다

3040 '첫목회' 네번째 회의…수도권 원외 '성찰과각오' 사전회의
경선 통과하며 영향력↑…'수도권 민심' 내세워 전대 도전할수도

[편집자주]

국민의힘 3040세대 모임인 '첫목회' 이재영 간사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연구원에서 총선 패배 원인과 당 수습 방안 등에 대한 끝장 밤샘토론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24.5.15/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국민의힘 3040세대 모임인 '첫목회' 이재영 간사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연구원에서 총선 패배 원인과 당 수습 방안 등에 대한 끝장 밤샘토론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24.5.15/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국민의힘 전당대회를 앞두고 원외 인사들이 존재감을 키우고 있다. 지난 총선에서 참패하면서 원외 인사들의 표심이 전대의 향방을 가를 주요 '변수'로 떠오르면서 이들의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6일 여권에 따르면 국민의힘 3040세대 모임인 첫목회는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네 번째 모임을 갖는다. 첫목회에는 현역 김재섭 의원을 제외하면 모두 원외 위원장이다.

이날 모임에서는 오전에 ‘연금개혁’을 주제로 윤희숙 전 의원이 '국민의힘, 이젠 연금개혁 하드캐리해야 한다'을 강연한다. 오후엔 곽관용 경기 남양주을 당협위원장이 '어떤 자유인가'를 주제로 정치개혁 관련 발제를 한다. 각 발제 이후엔 토론이 진행된다.

같은 날 수도권 원외당협위원장으로 구성된 '성찰과각오'도 모임을 갖는다. 이번 모임은 오는 13일 열릴 예정인 정기회의를 앞두고 회의 주제 등을 정하기 위한 사전회의 성격이다.  

여권에서는 이번 모임을 주목하고 있다. 오는 7월 25일 전당대회 개최를 결정한 직후 진행되는 원외 인사들의 움직임이기 때문이다.

현역 국회의원을 중심으로 이루어지는 정치과정에서 원외 인사들을 향한 관심도는 상대적으로 떨어지지만, 당원들이 투표권을 가지는 전대를 앞두고 이들의 존재감은 커진다. 지역 당원들을 대표하는 만큼 당원 표심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현행 국민의힘 전대룰은 '당원 100%'로 새 지도부를 선출한다. 현재 당내에서 민심 반영비율을 논의하고 있지만, 최대 50%의 일반 여론조사를 반영한다고 하더라도 당심은 절반을 차지해 이들의 영향력을 무시할 수 없다.

이번 총선에서 국민의힘이 참패하면서 원외 인사들이 다수를 차지하게 된 것은, 역설적으로 이번 전대에서 원외 인사들의 영향력이 중요한 이유로 분석된다. 총선 직전 이루어진 경선 등을 통해 후보로 선출된 만큼 당심에 미치는 영향력은 상당할 것이란 분석이다.

일반 여론조사의 반영비율을 높인 것도 현재 원외 당협위원장의 영향력을 줄이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일반 여론조사는 영남 중심의 당권 구성을 벗어나 수도권 등의 민심을 반영하기 위한 방안으로, 수도권 민심을 잘 아는 이들이 수도권 민심을 무기로 당에 더 큰 목소리를 낼 수 있다.

실제 이들은 전대를 앞두고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전날 원외 당협위원장들은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지구당 부활 △원외 자원 활용 △전당대회 최대 50% 민심 반영 △여의도연구원 개혁 및 중앙연수원 강화 △선거 공정성 제고를 위한 투·개표 방식 개선 △당의 선거 소송 지원 △주요 인사 지역 방문 시 원외 당협위원장 소외 방지 등의 요구가 담긴 서한을 전달했다.

특히 요구사항 중 '지구당 부활'에는 유력 당권주자 중 유승민 전 의원을 제외한 윤상현·나경원·안철수 의원과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등 대부분이 찬성 입장을 밝히며 호응했다.

지구당은 원외인사의 후원금 모금과 사무실 운영 등을 허용, 이들의 정치활동 공간을 마련하는 제도로 원외 인사들의 최우선 요구사항으로 꼽힌다. 정치개혁에 반한다는 비판도 나오지만, 당권주자 다수가 동의하는 것은 그만큼 이들의 표심이 강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수도권 원외 인사들이 전대에서 자체 후보를 내세울 수도 있다. 이번 총선 패배로 수도권 민심의 중요성이 커지고, 전대에 일반 여론조사가 반영될 가능성이 높다는 점은 이들의 출마 가능성을 높인다.

한 원외 인사는 "원외 인사들이 특정 후보를 내세워 지도부 진출을 노릴 수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이들의 모임을 두고 '친한'(친한동훈) '비한'(비한동훈) 등 계파색을 갖고 바라보는 시선도 있다. 하지만 다수 원외위원장이 함께하고 있어 특정 당권 주자를 지지하는 조직이 될 수 없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다른 원외 인사는 "당권 주자에 대한 평가는 모임 내에서도 다양하다"며 각 모임을 향한 계파적 시선을 반박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