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유럽의회 선거, 오늘부터 9일까지…'극우' 약진할까

네덜란드 시작으로 투표 진행…720명 선출
"우파 그룹, 직전보다 30~40석 더 얻을 듯"

[편집자주]

2019년 7월 10일(현지시간) 당시 EU 집행위원장 후보로 지명된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독일 국방장관(오른쪽)이 브뤼셀 유럽 의회에서 다비드 사솔리 유럽의회 의장과 악수를 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2019년 7월 10일(현지시간) 당시 EU 집행위원장 후보로 지명된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독일 국방장관(오른쪽)이 브뤼셀 유럽 의회에서 다비드 사솔리 유럽의회 의장과 악수를 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유럽의회 의원들을 선출하기 위한 제10대 유럽의회 선거가 6일부터 나흘간(현지시간) 진행된다. 유럽의회는 유럽연합(EU)을 이끄는 핵심기구 중 하나다.

특히 이번 선거에서는 현 의회 대세 정치그룹인 '중도' 성향 정치그룹들의 방어 속 '극우'를 표방한 정치그룹들의 약진 여부에 눈길이 쏠린다.

이날부터 9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선거에서는 5년 임기의 유럽의회 의원 720명이 선출된다. 유권자 수는 3억 7300만 명(27개 EU 회원국)이며, 각국 선거법에 따라 투표가 진행된다.

가장 먼저 투표를 시작하는 국가는 네덜란드다. 이날 네덜란드를 시작으로 △7일 아일랜드, 체코(~8일) △8일 라트비아, 몰타, 슬로바키아, 이탈리아(~9일)로 투표가 이어지고 이들 7개국 외 나머지 회원국들은 9일에 투표를 진행한다.

개표 결과는 모든 투표가 종료되는 9일에 총괄 발표되고 중간 발표는 없다. 다른 나라의 표심에 영향을 끼치는 것을 막기 위해 먼저 투표한 나라의 투표 결과가 발표되는 것은 금지돼 있다.

유럽의회는 EU 입법기관인 만큼 입법권을 비롯해 예산안 심의·확정권, EU 기관에 대한 자문 및 감독·통제권을 갖고 있다. EU 행정부 수반 격인 EU 집행위원장 선출권도 쥐고 있다.

적잖은 권한으로 EU의 향방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국제사회에선 유럽의회 선거 결과에 관심이 높다.

22일(현지시간) 프랑스 동부 스트라스부르에서 열린 유럽연합(EU) 의회의 70주년 기념식. 2022.11.22 © AFP=뉴스1 © News1 김예슬 기자
22일(현지시간) 프랑스 동부 스트라스부르에서 열린 유럽연합(EU) 의회의 70주년 기념식. 2022.11.22 © AFP=뉴스1 © News1 김예슬 기자

유럽의회는 국적이 아닌 정치 성향에 따라 모이는 '정치그룹'이 각국 의회의 교섭단체 역할을 하는데, 총 7개 그룹으로 나뉜다.

제1당 격인 중도우파 성향의 '유럽국민당'(EPP), 제2당 격인 중도좌파 성향의 '사회민주진보동맹'(S&D)이 대표적이다. 여기에 자유주의와 중도를 표방하는 '리뉴 유럽'(RE)까지는 중도성향으로 뭉친 의회 내 '비공식 연립정부'로 불린다.

이번 선거의 핵심은 중도그룹이 잡고 있는 의회에 양대 극우 정치그룹으로 불리는 '유럽 보수와 개혁'(ECR), '정체성과 민주주의'(ID)가 약진할 수 있느냐다.

CNN 등 외신들에 따르면 EU의 정치적 중심이 우파로 이동했다는 게 중론으로, EPP와 S&D가 1, 2위를 뺏기진 않겠지만 ECR과 ID에 속하는 정당들이 각국에서 우세를 보이고 있어 두 극우 정치그룹이 손을 잡는다면 산술적으로 S&D를 밀어내고 2당으로 설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발칸 인사이트는 전날(5일) "최근 여론조사에 따르면 보수적인 의회가 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지난 10여 년 동안 각국 의회에 등장해 집권한 급진적이고 강경한 우파 정당이 반드시 지배하는 의회는 아닐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ECR과 ID가 2019년보다 30~40석을 더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했다.

올해 4월 기준으로 ECR 의석수는 68석, ID는 59석이다.

투표율에도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2019년 선거 투표율은 50.66%로 직전 2014년 선거 때보다 약 8%포인트(p) 상승했다. 이는 약 20년 만에 가장 높은 투표율로, 당시 난민, 기후 변화 문제 등에 따른 관심이 투표로 연결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올해에도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난민 문제 등으로 투표율이 상승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