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중국, 9·19 군사합의 효력 정지에…"모두 냉정·자제 유지해야"

"당사자간 대립 격화 우려"

[편집자주]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 2024.1.16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 2024.1.16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우리 정부가 최근 남북간 적대행위를 금지한 9·19 군사합의 효력을 전부 정지한 가운데 중국은 현 사태에 우려를 표명하며 "각 당사자가 냉정과 자제를 유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5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대해 "한반도 평화·안정 유지는 각 당사자의 공동이익에 부합한다"며 "최근 한반도 정세가 긴장되고 관련 당사자 간 대립이 심화되고 있는 현 상황에 우려를 표한다"고 말했다.

마오닝 대변인은 중국은 일관되게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유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관련 당사자가 대화를 통해 관계 개선하는 것을 지지했고 형세를 격화 ·긴장시키는 어떠한 언행에도 반대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관련 당사자가 냉정과 자제력을 유지하고 언행에 신중하며 한반도 평화·안정 유지를 위해 건설적 역할을 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앞서 한덕수 국무총리는 전일 9·19 합의 전부 효력정지안을 심의·의결했다.

지난 2018년 9월 남북 간에 도출된 평양공동선언의 부속 합의서인 9·19 합의는 상대를 향한 군사적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하기로 합의한 것을 주요내용으로 한다.

9·19 합의 전부 효력이 정지됨으로써 대북 확성기 방송과 함께 군사분계선(MDL) 일대 사격 및 군사훈련의 재개 등이 가능해졌다.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