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자살생각' '심각한 스트레스' 겪는 아동 5년 전보다 늘어

보건복지부 '2023년 아동실태조사' 결과 발표
아동 흡연·음주율 감소…보호자의 신체적 위협·방치 경험 줄어

[편집자주]

서울 낮 최고기온 28도 등 초여름 날씨를 보인 3일 광화문광장 분수대에서 어린이가 물놀이를 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 낮 최고기온 28도 등 초여름 날씨를 보인 3일 광화문광장 분수대에서 어린이가 물놀이를 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2024.6.3/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아동·청소년의 정신건강이 전반적으로 개선되는 추세지만, 자살 생각을 하는 등 정신건강 문제가 심각한 경우는 5년 전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가 6일 발표한 '2023 아동종합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조사대상 9~17세 중 지난해 스트레스를 대단히 많이 받는다는 응답은 1.2%로 직전 조사 기간인 5년 전(2018년)보다 0.3%포인트(p) 증가했다.

자살 생각을 경험한 경우는 2.0%로 5년 전보다 0.7%p 늘었다. 최근 12개월 동안 2주 내내 일상생활을 중단할 정도로 슬프거나 절망감을 느낀 '우울감 경험률'(2023년 신규 지표)은 4.9%에 달했다.

다만 전반적인 정신건강은 개선되는 추세였다. 스트레스가 적거나 없다는 응답은 43.2%로 2018년보다 8.7%p 증가했다. 우울 및 불안 정도(최대 26점)는 1.77점으로 5년 전보다 0.11점 낮아졌다.

주요 스트레스 요인을 살펴보면 '숙제나 시험 때문에'라는 응답은 5년 전 64%에서 2023년 64.3%로 소폭 늘었다.

반면 '성적 때문에 부모님으로부터' 라는 응답은 55.9%에서 34%로 대폭 줄었다. '부모님과 의견 충돌이 있어서'란 응답은 38.8%에서 29.7%로, '대학 입시 또는 취업에 대한 부담으로'는 37.8%에서 29.9%로 감소했다.

지속적인 흡연·음주 예방교육 효과로 흡연과 음주를 경험한 비율은 낮아졌다.

2023년 금연 교육 비율은 71.2%, 음주 예방 교육은 65.3%로 5년 전보다 각 20%p 가량 증가했다. 흡연 경험률은 5년 전 6.6%에서 1.8%로, 음주 경험률은 9.1%에서 6.1%로 줄었다.

다만 체중은 점점 증가하고 있다. 0~17세 전 연령대에서 과체중·비만율이 20%대를 넘어섰고, 특히 9~17세 비만율은 14.3%로, 5년 전(3.4%)보다 3.5배나 늘었다.

체중과 연관된 지표로 고강도 운동 실천율은 48.1%로 5년 전 38.2%보다 개선됐다. 다만 수면 시간은 8.29시간에서 7.93시간으로 줄었고, 주간 앉아 있는 시간은 524.01분에서 635.99분으로 늘었다.  

지난 25일 경기도 하남 미사경정공원에서 열린 ‘2024 상상인 피크닉데이’에서 휠체어 사용 아동 음악 재능 개발 멘토링 프로그램 ‘아카데미 상상인’에 참여한 아동들로 구성된 ‘상상휠 오케스트라’의 연주회가 진행되고 있다. (상상인그룹 제공) 2024.5.26/뉴스1
지난 25일 경기도 하남 미사경정공원에서 열린 ‘2024 상상인 피크닉데이’에서 휠체어 사용 아동 음악 재능 개발 멘토링 프로그램 ‘아카데미 상상인’에 참여한 아동들로 구성된 ‘상상휠 오케스트라’의 연주회가 진행되고 있다. (상상인그룹 제공) 2024.5.26/뉴스1

보호자의 위험행동은 5년 전보다 줄어 아동 안전 환경이 개선됐다.

엉덩이를 맞는 등 신체적 위협을 당하거나, 꾸짖음 등 정서적 위협을 1년에 1~2회 이상 경험한 아동은 각각 10.0%, 30.6%로 2018년(각각 27.7%, 38.6%) 대비 감소했다.

전 연령대에서 보호자 없이 아동이 혼자 방치되거나 형제 자매끼리 있던 경험도 감소했다. 0~5세는 12.2%에서 4.5%로, 6~12세는 40.7%에서 33.4%로 줄었다.

9~17세 아동의 학교폭력 및 사이버 폭력 또한 감소했다. 학교폭력 피해율은 30.3%에서 20.8%로, 사이버폭력 피해율은 8.0%에서 4.5%로 줄었다. 이는 아동을 대상으로 한 아동안전 교육과 아동학대 교육이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이번 실태조사는 전문 조사원이 전국에 18세 미만의 아동을 양육하는 아동가구 5753가구(빈곤가구 1000가구 포함)를 직접 방문해 2023년 9월부터 12월까지 실시했다.

아동종합실태조사는 우리나라 아동의 삶과 성장환경 및 정책환경에 대한 종합적인 실태를 파악해 정책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된다. 해당 조사는 2013년부터 시행됐으며, 이번 실태조사는 2018년 이후 5년 만에 실시하는 3번째 조사이다. 정부는 앞으로는 시의성 있는 아동복지정책 수립을 위해 조사 주기를 3년으로 단축해 진행할 계획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