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윤보미 "'진짜 사나이' 가장 힘들었던 예능…또 해보고 싶어"

유튜브 채널 '효연의 레벨업' 5일 공개

[편집자주]

유튜브 채널 '효연의 레벨업' 캡처
유튜브 채널 '효연의 레벨업' 캡처
가수 겸 배우 윤보미가 '밥사효'에서 활약했던 예능을 추억했다.

5일 오후 유튜브 채널 '효연의 레벨업'의 콘텐츠 '밥 잘 사주는 효연선배'(이하 '밥사효')에서는 에이핑크 윤보미와 함께한 영상이 게재됐다.

윤보미를 초대한 효연은 "안 지 굉장히 오래됐는데, 친해진 지 얼마 안 됐다, 최단 시간에 친해진 후배다"라고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효연과 만난 윤보미는 "멤버들보다 더 자주 보는 것 같아요"라며 반가운 인사를 나눴다. 두 사람은 달라진 가요계 문화에 대해 이야기하며 공감하기도.

이어 효연이 윤보미가 활약했던 예능 프로그램을 언급하며 "보기에는 되게 재밌게 즐겼지만, 이젠 말할 수 있잖아?"라고 넌지시 물었다. 그러자 윤보미가 '진짜 사나이'와 '정글의 법칙'의 비화를 공개했다.

윤보미는 "'정글의 법칙' 밥을 그렇게까지 안 주는 줄 몰랐다, 이 정신으로 어떻게 예능을 하지? 사람이 너무 배고프면 미쳐가잖아요, 말할 힘도 없었다, 근데 너무 재밌었다"라고 부연했다. 이어 윤보미는 가장 힘든 예능으로 '진짜 사나이'를 꼽았다. 윤보미는 "중간에 마이크 배터리 갈 때 너무 감사했다"라고 고백하며 "다시 만약에 하면 또 해보고 싶다"라고 밝혔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