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국힘, 우원식 국회의장 단독 선출에 "반쪽 국회…중립 지켜야"

"반쪽 의장, 상임위 구성까지 밀어붙일 태세"

[편집자주]

국회의장에 선출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4.6.5/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국회의장에 선출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4.6.5/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국민의힘은 5일 여당은 참여하지 않은 본회의에서 선출된 우원식 국회의장을 향해 "의장 선출에 대한 보은을 하겠다는 것이 아니라면 입법부 수장으로서 최소한의 중립의무는 지켜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동혁 원내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여야 간에 의사일정 합의가 되지 않은 상황에서 더불어민주당 등에 의해 개문발차가 강행된 것"이라며 "야당은 국회의장과 부의장까지 선출하며 22대 국회를 시작부터 ‘반쪽 국회’로 만들어 버렸다"고 주장했다.

그는 "오늘 본회의는 적법하지도, 정당하지도 않은 야당만의 끼리끼리 의총에 불과하다"며 "야당에 의해 뽑힌 ‘반쪽 의장’은 협상 시한까지 못 박으며 상임위 구성까지 밀어붙일 태세"라고 비판했다.

장 원내수석대변인은 "지금 우리 국회에 필요한 것은 밤을 새울 체력이 아니라 국회법에 따른 견제와 균형의 원리를 지켜 합의하겠다는 의지"라며 "22대 국회가 시작부터 최악의 국회로 전락하지 않도록 국회의장과 야당의 태도 변화를 촉구한다"고 지적했다.

야당은 이날 22대 첫 국회 본회의를 열고 총투표수 192표 중 190표로 우원식 의원을 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으로 선출했다. 국민의힘은 합의되지 않은 의사일정이라고 반발하며 본회의 및 표결에 불참했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