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한고은 시母 "상견례 때 너무 예뻐서 놀라"…며느리 사랑 [RE:TV]

'신랑수업' 5일 방송

[편집자주]

채널A '신랑수업' 캡처
채널A '신랑수업' 캡처

한고은의 시어머니가 며느리 사랑을 드러냈다.

지난 5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요즘 남자 라이프 - 신랑수업'에서는 배우 한고은과 남편 신영수가 일상을 선보인 가운데 시어머니가 등장하며 이목이 쏠렸다.

이날 두 사람이 절을 찾았고, 이곳에서 시어머니가 공개됐다. 시어머니와 며느리 사이가 유난히 돈독해 보여 훈훈함을 선사했다. 신나게 근황을 묻는 사이, 아들이지만 소외된 신영수의 모습이 웃음을 줬다.

이 자리에서 시어머니가 며느리 자랑을 늘어놨다. "난 고은이가 너무 잘해줘서 동네 사람들이 며느리 복 받았다고 그래"라고 뿌듯해했다. 그러자 신영수가 "나도 어디 가면 부러운 삶을 산다고 하더라. 내 인생을 누구와도 바꾸고 싶지 않다"라며 거들었다.

특히 시어머니가 며느리의 첫인상을 떠올리며 외모를 극찬했다. "처음에 영수가 결혼한다고 고은이를 데려왔을 때 깜짝 놀랐다. 상견례를 하러 갔는데, 너무 예쁜 거다"라면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상견례 당시) 밥 먹을 때 이게 제대로 먹는 건지 처음에는 그랬다. 상견례 끝나고 나오는데 사람들이 '한고은이다!' 하는 거다. '이런 연예인이구나' 하면서 깜짝 놀랐다"라고 덧붙이며 칭찬을 이어갔다.

시어머니는 또 "아들이 하는 말이 자고 일어나서 아침에 옆을 보면 너무 예쁜 여자가 자기 옆에 누워 있다는 거다"라고도 밝혔다. 계속된 며느리 자랑이 주위의 부러움을 샀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