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공유하기

민주 원내·외, '당원 중심 대중 정당'에 공감대…이재명 "합리적 결론"

2시간 동안 당헌·당규 개정 관련 연석회의 개최…일부 이견도
이재명 "당원 의견 존중하고 에너지 키우는 흐름으로 가야"

[편집자주]

22대 국회 첫 본회의가 여당인 국민의힘 불참 속에 열린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우원식 국회의장 당선인사에 손뼉치고 있다. 2024.6.5/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22대 국회 첫 본회의가 여당인 국민의힘 불참 속에 열린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우원식 국회의장 당선인사에 손뼉치고 있다. 2024.6.5/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더불어민주당 원내·외가 5일 '당원 중심 대중 정당'에 뜻을 모았다. 민주당 지도부는 종합적으로 당내 의견을 수렴해, 당원권 강화와 관련한 당헌·당규 개정에 결론을 낼 방침이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4시부터 약 2시간 동안 국회 의원회관에서 당헌·당규 개정 관련 국회의원-전국지역위원장 연석회의를 열었다.

한민수 대변인에 따르면 이날 연석회의엔 206명이 참석했다. 장경태 최고위원의 당헌·당규 개정 시안 이후 질의응답과 자유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현역과 전국지역위원장은 당원권 강화 필요성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한 대변인은 "한 중진 의원은 당원권 강화를 기쁘게 생각한다(고 했다)"며 "시·도당에서 정책 연구 기능을 둔다든지, 당원들의 권한이 강화될 수 있는 인프라가 강화돼야 한다는 말씀을 하셨다"고 말했다.

또 "현역 의원과 지역위원장들은 충분히 당원들의 요구를 민주당이 수용할 필요성이 커졌다(고 했다)"며 "이번에 당헌·당규 개정의 문이 열리면 보다 많은 당원들이 참여할 수 있는 토대가 될 거다(라고 봤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 참석자는 당헌·당규 개정을 통해 당원 참여를 확대하는 건 우리가 위임받은 권한 일부를 그분들이 활용할 수 있게 드리는 것(이라고 얘기했다)"며 "당원 중심으로 가지 않으면 우리 민주당이 현재 권리당원의 효능감이 높아진 상황에서 위기에 봉착할 수 있다는 얘기도 했다"고 밝혔다.

다만 한 대변인은 "또 다른 참석자는 방향은 동의하는 부분이 많지만 상황이나 시기·적절성에 대해 깊은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당대표와 최고위원 사퇴 시한 문제를 심도 있게 논의할 필요가 있다. 대권과 당권을 분리한 규정을 둘 땐 필요성이 있지 않았느냐고 얘기했다"며 "그리고 권리당원 20%가 국회의장과 원내대표 선거에 반영되는 부분도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하지 않겠냐고 했다"고 거론했다.

이 외에 구체적인 당원권 강화 규정 요구도 있었으며, 전당대회를 앞두고 당헌·당규 개정 시기에 대한 질문도 있었다.

의견을 청취한 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 "당원분들의 의견을 존중하고 에너지를 키우는 흐름으로 가야 된다고 생각한다. 오늘 연석회의에서 나온 당헌·당규에 대한 내용과 시기 부분에 대해선 지도부가 최대한 반영해서 더 깊이 토론하고 합리적 결론을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고 한 대변인은 밝혔다.

이 대표는 연석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의견이야 언제나 다양한 거고, 저런 의견들이 다 모아서 합리적으로 결정을 해야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이 추진 중인 당헌·당규 개정 주요 내용은 △시·도당위원장 선출시 대의원 권리당원 비율 20대 1 미만 제한 규정 적용 △국회의장단 후보 및 원내대표 선출 선거 시 권리당원 유효 투표 결과 20% 반영 △부적격 심사 기준에 당의 결정 및 당론 위반자에 대한 규정 구체화 △당대표 대선 출마 시 사퇴시한을 변경할 수 있는 예외규정 신설 등이다.
연관 키워드
로딩 아이콘